경기도, 도봉산~옥정선 적용될 신기술 최종 결정
경기도, 도봉산~옥정선 적용될 신기술 최종 결정
  • 이재인 기자
  • 승인 2019.08.06 07:1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7호선 연장선(도봉산~옥정) 광역철도 1·3공구 건설공사 실시설계’에 적용할 신기술-특허 기술이 최종 선정됐다.

경기도는 지난 30일 경기도 인재개발원에서 도봉산~옥정선에 적용될 신기술·특허공법 선정위원회를 개최하고, 이 같이 결정했다고 6일 밝혔다.

앞서 도는 지난 6월 ‘신기술·특허 오픈(OPEN) 창구’를 통해 참여기업을 모집하고, 총 27개 업체 31개 기술을 선정해 브리핑 기회를 부여했다.

이어 지난 7월 18일 ‘기술자문위원회’를 통해 신기술·특허 적용 가능한 분야와 평가기준을 마련, 이를 바탕으로 지난 30일 4개 분야 10개 업체 10개 기술을 대상으로 공법심의를 마쳤다.

특히 관련 민간업체 소속위원을 제외한 외부 전문가를 평가위원으로 심의 당일 선정해 공정성을 확보했고, 심의 시 견적서 개봉 및 가격 비교, 가격검증 등의 절차를 거쳐 최종 우선순위를 결정했다.

그 결과, 신기술.특허 기술보유 10개 업체 10개 기술 중 4개 업체 4개 기술을 최종 우선 적용 기술로 선정했다.

향후 도는 1순위 업체와 협상을 하고, 미 협의 시에는 차순위자 순으로 협상 후 최종 협약을 체결해 해당 신기술·특허를 설계에 최종 반영하게 된다.

이번 신기술·특허 공법 선정과정은 보다 공정한 환경에서 경쟁이 이뤄지도록 하는데 중점을 뒀다.

이는 민선7기 경기도가 지난 5월 발표한 ‘공정한 건설환경 조성을 위한 제도 개선방안’의 일환으로, 철도분야 관급공사에 필요한 신기술·특허공법 반영 시 특혜시비를 철폐하고 공정한 환경에서 선정되도록 하기 위함이다.

홍지선 도 철도항만물류국장은 “이번 신기술·특허공법의 공정한 선정을 통해 중소기업들의 우수 신기술·특허를 반영할 수 있었다”며 “우수한 신기술·특허공법을 공정하고 투명한 과정을 거쳐 선정함으로써 안전하고 품질이 우수한 철도공사가 이뤄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도봉산~옥정 광역철도 건설공사는 7호선 도봉산역에서 양주 옥정신도시를 잇는 15.3km 철도를 신설하는 사업으로, 오는 2024년 준공을 목표로 공사를 추진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