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대통령 경축사에 박수 안친 황교안·불참 나경원…무례하다"
與 "대통령 경축사에 박수 안친 황교안·불참 나경원…무례하다"
  • 김용안 기자
  • 승인 2019.08.16 08:0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해식 더불어민주당 대변인. © News1 이종덕 기자

더불어민주당은 15일 광복절 기념식과 관련해 자유한국당을 향해 "나경원 원내대표는 기념식에 불참했고, 황교안 대표는 대통령의 경축사가 진행되는 동안 거의 박수를 치지 않았다"며 "제1야당의 무례와 좁은 도량은 광복절에도 계속돼야 하나"고 성토했다.

이해식 민주당 대변인은 이날 오후 현안브리핑에서 "나 원내대표는 왜 하필이면 광복절에 개인 일정을 잡았는지, 광복절 기념식이 개인 일정을 이유로 불참해도 되는 행사인지 의문"이라며 "참으로 유감"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제1야당 당대표의 무례함과 협량함에도 말문을 잃는다"라며 "대통령 경축사는 국가 원수로서 국민의 뜻을 대내외에 천명하는 일이다. 의도적으로 예를 표하지 않은 것은 공당의 대표로서는 매우 부적절한 행위"라고 지적했다.

이 대변인은 "더욱이 황 대표는 광복절 하루 전날 국회에서 '담화'를 발표해 대통령의 경축사가 나오기도 전에 야당 대표의 메시지를 국민 앞에 먼저 고하는 비상식적이고 전례도 없는 무례한 정치적 이벤트를 가졌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면서 "일본의 경제 보복에 대한 국민적 저항이 첨예한 가운데 맞은 올해 광복절은 그 어느 때 보다 뜻이 깊다"며 "야당이 냉전적 인식을 넘어 초당적으로 협력해 국민의 단합된 힘을 이끌어 내는 정치 본연의 역할을 감당한다면 한반도 평화와 번영의 미래는 성큼 앞당겨질 것"이라고 촉구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