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육성 다육식물 해외시장 진출 … 27일 4개 품종 판매계약 체결
경기도 육성 다육식물 해외시장 진출 … 27일 4개 품종 판매계약 체결
  • 이재인 기자
  • 승인 2019.08.27 07:0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도농업기술원 선인장다육식물연구소가 개발한 선인장 다육식물 4개 품종이 해외시장에 본격 진출한다.

도 농업기술원은 27일 도 농기원에서 네덜란드 화훼전문업체인 더먼오렌지(Dümmen Orange)사 및 국내 선인장 수출전문업체인 고덕원예무역과 해외판매계약을 체결했다.

계약기간 5년, 로열티 수취금액(선급 계약금) 품종당 1천 달러로 도 농기원은 먼저 내년에 다육식물 에케베리아 ‘아이시그린’ 등 4개 품종 10만주를 판매할 계획이며, 오는 2022년 약 44만주까지 판매 물량을 늘릴 계획이다.

에케베리아는 멕시코가 원산지로 다육식물 중 가장 인기가 많은 작목이다. 세계적으로 600여종의 다양한 품종이 판매되고 있으며, 도 농업기술원은 지난 2013년부터 32개 품종을 개발했다.

지난 해 네덜란드 현지적응 및 시장성 검토를 거쳐 최종 4개 품종을 선발하여 이번에 해외시장에 당당하게 선보이게 된 것이다.

이와 함께 도 농기원은 앞으로 에케베리아를 포함해 게발선인장, 꽃기린, 세덤, 크라슐라 등 선인장과 다육식물 5개 작목에 대해 개화특성 등 시장성을 평가하여 점진적으로 해외판매를 확대할 예정이다.

게발선인장은 겨울철에 주로 개화하여 ‘크리스마스 캑터스’로 세계시장에 유통되는 데 동계 분화류 중 판매량이 큰 선인장이며, 꽃기린은 연중 꽃이 피는 상태를 지속할 수 있는 다육식물로 소비시장에 지속적으로 판매할 수 있는 장점이 있다.

또한 돌나물과에 속하는 세덤은 분지발생과 잎이 많은 다육식물로 환경적응성과 관상가치가 우수하여 분화 외에도 조경소재로도 인기가 많아 세계적으로 새로운 시장을 창출하고 있는 품목이다.

김석철 경기도농업기술원장은 “선인장․다육식물의 생산과 소비, 수출이 지속적으로 확대될 수 있도록 국내외 소비자가 모두 만족할 수 있는 다양한 신품종을 지속적으로 개발하고 농가의 소득향상에도 보탬이 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네덜란드 더먼오렌지社 열대식물판매 책임자 피터쿤(Pieter Koen)은 “선인장다육식물연구소가 개발한 세계최고 수준의 품종들이 해외시장에 진출할 수 있는 획기적인 계기가 마련됐고, 가까운 미래에 연간 100만주 이상의 판매목표를 세우고 있다”며 우리 품종의 시장 상황을 밝게 전망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