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도자재단-NH농협은행, 도자비엔날레 공식후원 업무 협약
한국도자재단-NH농협은행, 도자비엔날레 공식후원 업무 협약
  • 이재인 기자
  • 승인 2019.09.05 07:3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도가 주최하고 한국도자재단이 주관하는 ‘2019 경기세계도자비엔날레’의 성공 개최를 위해 NH농협은행이 공식후원에 나섰다.

한국도자재단은 지난 3일 NH농협은행 경기영업본부와 도자비엔날레 공식후원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4일 밝혔다.

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NH농협은행은 2019 경기세계도자비엔날레 공식후원은행으로서 후원금 및 비엔날레 입장권 구매 등 2019 경기세계도자비엔날레 행사에 총 10억원을 후원한다.

또 NH농협은행의 전국 유통망 및 사내망 등 각종 채널을 통해 도자비엔날레 홍보 및 마케팅을 적극 지원하기로 했다.

한국도자재단은 NH농협은행을 ‘2019 경기세계도자비엔날레’ 공식후원은행으로 지정하고, 비엔날레 휘장 및 공인업무 등에 대한 권리를 우선적으로 부여하는 한편, NH농협은행이 도자비엔날레 행사에 참여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할 예정이다.

최연 한국도자재단 대표이사는 “NH농협은행이 2019 경기세계도자비엔날레 공식후원은행이 되어 많은 도움을 받게 됐다”며 “NH농협은행과 적극 협력하여 앞으로 남은 20여 일 동안 비엔날레 준비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말했다.

권준학 NH농협은행 경기영업본부 본부장은 “지난 20여 년간 NH농협은행과 함께 해온 세계적인 도자예술행사, 경기세계도자비엔날레와 이번에도 함께 하게 되어 매우 기쁘게 생각한다”며 “2019 경기세계도자비엔날레 행사의 성공적인 개최를 위해 적극적으로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경기도가 주최하고 한국도자재단이 주관하는 ‘2019 제10회 경기세계도자비엔날레’는 ‘흙의 평화’를 주제로 9월27일부터 11월24일까지 이천세라피아, 여주도자세상, 곤지암도자공원 일대에서 개최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