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주의 종언"…한국당, '조국 임명' 전방위 대여투쟁
"민주주의 종언"…한국당, '조국 임명' 전방위 대여투쟁
  • 이재인 기자
  • 승인 2019.09.10 07:0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와 나경원 원내대표 등 의원들이 9일 오후 서울 세종대로 광화문광장에서 조국 법무부 장관 임명 철회 촉구 손 피켓을 들고 구호를 외치고 있다. 2019.9.9/뉴스1 © News1 이재명 기자

문재인 대통령의 조국 법무부 장관 임명에 반발한 자유한국당이 전방위적인 대여투쟁에 나선다.

한국당은 10일 서울 신촌 현대백화점, 왕십리 일대, 강남 고속버스터미널에서 연이은 장외투쟁에 돌입한다.

한국당은 문재인 대통령이 국민의 반대에도 불구하고 조 장관을 임명했다고 보고 전날(9일) 국회에서 3시간에 걸친 비공개 의원총회를 열어 대응 방안을 논의했다.

구체적인 투쟁 일정은 확정하지 못했지만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정국 당시 진행했던 민생투쟁대장정을 넘어서는 대규모 장외투쟁에 나서기로 했다. 대대적인 여론전을 통한 지지층 결집과 투쟁 동력 확보 등을 위한 조치다. 실제 의원총회에서는 광화문 천막 당사 설치, 의원직 총사퇴 등 강한 대여투쟁 의견이 나온 것으로 알려졌다.

당장 황교안 대표를 비롯한 당 지도부와 의원들은 국립 현충원을 참배하고, 퇴근길 광화문 일대에서 피켓을 들고 조 장관 임명의 부당성 알리기에 나서면서 본격적인 장외투쟁을 예고했다.

황 대표는 "문 대통령은 국민의 뜻을 거슬러 조 장관을 임명했다"며 "이제 마음대로 하겠다는 것이다. 민주주의는 이 땅에서 종언을 고하게 됐다"고 비판했다.

이어 "이 자유 대한민국을 흔드는 문재인 정권의 폭거에 대해 할 수 있는 모든 투쟁을 다 해 국민과 함께 반드시 막아내겠다"며 "그 싸움이 끝날 때까지 모든 투쟁을 다 하겠다. 원내 투쟁도, 장외투쟁도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