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른미래 "조국이라야 검찰개혁 된다니…사법체계 모독 궤변"
바른미래 "조국이라야 검찰개혁 된다니…사법체계 모독 궤변"
  • 이재인 기자
  • 승인 2019.09.10 07:1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신환 바른미래당 원내대표가 9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긴급 원내대책회의를 갖고 조국 법무부 장관 임명 철회를 촉구하고 있다. 2019.9.9/뉴스1 © News1 임세영 기자

바른미래당은 9일 문재인 대통령의 조국 법무부 장관 임명 강행과 관련해 "범죄 피의자를 장관에 앉히지 않으면 검찰 개혁이 않는다는 궤변은 대한민국 사법체계에 대한 모독"이라며 "바른미래당은 문재인 정권이 무너뜨린 국민의 자존심을 되살리고 공정과 정의의 가치를 바로 세우기 위해 '조국 퇴진 행동'에 돌입할 것'이라고 규탄했다.

바른미래당은 이날 긴급 원내대책회의 후 이 같은 내용의 성명서를 당론으로 채택하며 "분노의 촛불이 문재인 정권을 무너뜨릴 것"이라고 밝혔다.

성명서를 대독한 김수민 원내대변인은 "문재인 대통령의 조국 법무부 장관 임명 강행은 국민에 대한 정면 도전"이라며 "문재인 대통령은 답해야 한다. 대한민국이 그렇게 허술한 나라인가. 대한민국에 그렇게 사람이 없단 말인가"라고 반문했다.

이어 "문재인 정권이 근거 없는 도덕적 우월감에 취해서 입만 열면 떠들던 '공정과 정의'의 본 모습은 오만과 독선에 가득 찬 진보의 위선이었음이 만천하에 드러났다"며 "쏟아낸 말과 글이 걸어온 삶과 정반대인 위선자를 앞세워야만 개혁을 할 수 있는 정권이라면 차라리 문을 닫는 것이 나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김 원내대변인은 "피의자 신분의 조국 전 민정수석은 법무부 장관 자리에 단 하루도 있어서는 안 되는 인물"이라며 "바른미래당은 조국 임명 강행에 반대하는 모든 정당, 모든 정치인들과 연대해 법무부 장관 해임건의안 국회 의결 추진에 나설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검찰 수사와 별개로 국회 차원의 국정조사를 통해 조국 일가족 불법비리 의혹의 진실을 규명해낼 것"이라며 "문재인 정권이 정권 차원의 검찰 겁박과 수사 방해를 멈추지 않는다면 즉각적인 특검 도입으로 문재인 정권의 진실 은폐 기도를 좌절시킬 것"이라고 덧붙였다.

김 원내대변인은 "역사는 오늘을 문재인 대통령이 입버릇처럼 말하던 '촛불'이 꺼진 날로 기억할 것이다. 그리고 문재인 정권을 향해 새로운 분노의 촛불이 타오른 날로 기록할 것"이라며 "문재인 대통령은 조국 법무부 장관 임명을 즉각 철회해야 한다"고 재차 강조했다.

오신환 원내대표는 원내대책회의 후 기자들과 만나 "범야권의 세력의 의견을 모으는 것을 추진할 것"이라며 "제가 주도해서 역할을 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다만, 자유한국당의 장외 투쟁에 연대할지 여부에 대해서는 말을 아꼈다. 그는 "바른미래당 의원들 정체성에는 장외집회하고 국회 일정을 보이콧 하는 것이 맞지 않는다"며 "대학가 등을 돌며 가두 홍보전 같은 것을 고려 중"이라고 부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