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광덕, '조국, 가족수사 검사 좌천' 의혹 제기에 檢 "사실무근"
주광덕, '조국, 가족수사 검사 좌천' 의혹 제기에 檢 "사실무근"
  • 이재인 기자
  • 승인 2019.09.11 07:4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주광덕 자유한국당 의원이 10일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조국 법무부 장관의 인사 관련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2019.9.10/뉴스1 © News1 김명섭 기자

주광덕 자유한국당 의원이 10일 조국 법무부 장관이 자신의 의혹에 대한 수사를 진행 중인 검사들을 좌천시키려 한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이에 검찰은 "사실 무근"라고 반박했다.

주 의원은 이날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조 장관과 가족들에 대한 수사를 진행한 검사들을 대부분 지방으로 전보, 좌천하는 인사안을 만들었다는 이야기가 서초동, 법조계, 검찰 주변에 상당히 많이 있다"며 "(조 장관의) 사실상 수사 검사에 대한 숙청"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결국 조 장관과 친분·연고로 맺어진 검사들을 그 자리에 배치해 친정체제를 구축하고 자신을 둘러싼 의혹 덮기, 사건 무마를 위한 셀프수사를 기도하는 것 아닌가 의심할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또 "현재 수사팀에 대해 수사권을 남용한 '정치 검사'라는 프레임을 씌어 좌천 보복인사를 하려는 것 아닌가"라며 "(조 장관의 측근으로 알려진) 이종근 인천지검 차장을 법무부 검찰 제도개선 기획단장으로 임명해 검찰의 권한 약화 기획을 기도하고 있는 것 아닌가하는 생각도 든다"고 주장했다.

주 의원은 "문 대통령은 '검찰이 이미 엄정수사 의지를 행동으로 보여줬다', '검찰은 검찰의 할 일을 하고 법무부는 법무부가 해야할 일을 해 나가면 된다'라고 했다"며 "하지만 대통령의 발언과 수사검사 전격 교체 시도는 정면으로 배치되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그는 기자회견 후 기자들과 만나 이러한 좌천 계획의 입수배경에 대해 "서초동에는 자자하게 돌아다니는 얘기이고 그러한 일이 실제로 일어나면 연판장을 돌리는 등 대대적 저항이 있을 것이란 언론보도도 있다"고 전했다.

또 "심지어 수사검사에 대해 구체적으로 어느 지역의 어느 보직으로 가는지 (소문이) 돈다고 해서 검찰 구성원들이 상당히 동요하고 있다 한다"며 "수사검사 한두명이라도 좌천시킨다면 평검사들 전체가 들고 일어날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검찰은 "오늘 주 의원이 기자회견에서 밝힌 '법무부장관 관련 사건 수사검사 좌천 인사설'은 사실무근"이라고 해명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