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바른미래 "강기정 靑수석의 檢 협박…수사개입 자인"
한국·바른미래 "강기정 靑수석의 檢 협박…수사개입 자인"
  • 이재인 기자
  • 승인 2019.09.27 07:1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6일 전남 순천에서 개최된 '2019 대한민국 균형발전 정책박람회' 개막세션에 참석한 강기정 청와대 정무수석이 '대통령의 경제투어로 본 지역혁신'을 주제로 기조강연을 하고 있다.2019.9.26./뉴스1 © News1 지정운 기자

자유한국당, 바른미래당 등 야권은 26일 검찰 수사 외압 논란에 휩싸인 강기정 청와대 정무수석에 대해 "강 수석 발언은 검찰을 협박하는 것은 물론 수사에 개입했음을 자인하는 발언"이라며 사퇴를 요구했다.

먼저 전희경 한국당 대변인은 이날 구두 논평을 내고 "'조국 사태'로 황망한 지경에 빠져 나사가 풀린 청와대의 현주소를 강 수석이 보여주고 있다"고 비판했다.

전 대변인은 "법무부 차관과 검찰국장이 윤석열 검찰총장을 배제한 별도수사팀을 꾸려야 한다는 제안이 나오자 그 뒷배경은 청와대일 것이라고 의심하는 눈초리가 많다"며 "이 상황에서 터져나온 발언으로 무관하지 않을 것"이라고 했다.

전 대변인은 "청와대의 명백한 직권남용과 수사개입에 대한 철저한 수사가 이뤄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종철 바른미래당 대변인도 이날 논평을 통해 "강 수석이 대놓고 검찰에 압박을 가했다는 사실을 자랑하듯이 실토하는 걸 보니 정말 이 나라의 법치가 땅바닥에 뒹굴고 있다는 생각이 든다"고 비판했다.

이 대변인은 "이 정부는 검찰이 정권의 눈치를 보고 좌고우면하라는 말을 어떻게 이렇게 당당하고 뻔뻔스럽게 할 수 있는지, 그 사고의 근원이 궁금하다"며 "아무리 권력에 취해도 그 오만과 교만이 이렇게 안하무인일 수 없다"고 말했다.

그는 "반법치의 그릇된 인식을 적나라하게 드러낸 강 수석은 당장 사퇴해야 한다"며 "그것이 대통령의 지시였는지 아니면 누구 선의 지시였는지 밝히고 응당한 해명과 책임을 물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반면 박찬대 더불어민주당 원내대변인은 대정부질문 직후 열린 의원총회를 마치고 기자들과 만나 강 수석의 페이스북글 관련 질의에 대답 없이 말을 아꼈다.

 

 

 

강기정 대통령비서실 정무수석. 2019.9.9/뉴스1 © News1 김명섭 기자

 

 

강 수석은 이날 전남 순천에서 열린 '2019 대한민국 균형발전 정책박람회 개막세션 기조강연에서 "대통령이 한반도의 운명을 다루는 한미정상회담을 하는 동안 검찰에 요란하게 움직이지 말라고 다양한 방식으로 의견을 전달했다"며 "하지만 검찰은 듣지 않고 우리가 보았던 일(조국 법무부장관 자택 압수수색)을 했다"고 말했다.

강 수석은 "수사를 하느냐 마느냐의 문제가 아니고 한반도의 운명이 걸린 회담이 열리는 상황에서 검찰도 대한민국의 구성원이고 공무원인데 의도가 무엇인가 의문스럽다"고 말했다.

이 발언이 논란이 되자 강 수석은 뉴스1과 통화에서 "내가 (검찰에) 전화를 한 것도 아니다"라며 "최근 페이스북에 써서 '(검찰이) 대한민국 공무원이고 구성원이고 지금 문 대통령이 뉴욕에 가 있는 상황인데 어떻게 할 건가, 아쉽다'라는 이야기를 한 것이다. 페이스북에 글도 못 쓰느냐"고 말했다.

강 수석은 통화 이후에도 본인 페이스북에 따로 글을 올려 거듭 해명했다.

강 수석은 "오늘 균형발전박람회 발언에 대해 언론인들의 질문이 들어온다"며 "검찰에 직·간접적으로 다양하게 전달했다는 발언은 당시 페이스북에 올렸던 글과 당에서 쏟아졌던 다양한 발언을 말한 것"이라고 했다.

이어 "한반도의 운명을 가를 한미회담과 유엔총회 연설을 코앞에 둔 중차대한 시점에, 조국 자택 압수수색이 왜 일어났는지 검찰 의도가 무엇인지 궁금해서 했던 말"이라며 "검찰 관계자 중에 저한테 직·간접적으로 연락받은 분이 있다면 손(을 들어달라)"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