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현직의원 공천 평가방식 두고 '술렁'...당내 우려목소리
與, 현직의원 공천 평가방식 두고 '술렁'...당내 우려목소리
  • 김용안 기자
  • 승인 2019.10.02 07:3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더불어민주당이 지난 5월 3일 국회에서 연 '제21대 총선공천제도 발표 기자간담회'. 2019.5.3/뉴스1 © News1 김명섭 기자

더불어민주당이 공개한 현직 국회의원 공천 최종평가 방식을 두고 당내 분위기가 술렁이고 있다.

당 지도부가 줄곧 '시스템 공천'을 강조해왔지만, 막상 평가내용을 열어보니 평가자의 주관적 관점이 개입될 수 있는 다면·정성평가 배점 비중이 적지 않다는 이유에서다.

여기에 예기치 못한 '대외' 수상실적이 들어가자 자칫 형평성 시비를 불러올 수 있다는 우려도 나온다.

2일 민주당에 따르면, 당 선출직공직자평가위원회는 내년 총선 공천을 앞두고 오는 11월 4일부터 당 소속 국회의원에 대한 최종평가에 돌입한다. 심사대상 기간은 지난해 6월부터 올해 10월까지 17개월이다.

평가위는 오는 11월 다면평가, 12월초 자동응답시스템(ARS) 안심번호 여론조사 등을 차례로 거쳐 12월 23일 최종평가를 완료할 예정이다. 이러한 최종평가와 중간평가 점수를 합산해 하위 20%에 속한 의원들은 공천 과정에서 불이익을 받게 된다.

평가기준에 대한 당내 의견은 엇갈리는 분위기다. 먼저 공천 잡음을 최소화하기 위해 실적 위주의 평가 시스템을 구축했다는 긍정적인 평가가 나온다. 다만 일부 항목에 대해선 실망과 우려의 목소리도 적지 않다.

항목별 배점을 살펴보면 정량지표 이외의 실적을 반영하기 위해 도입된 다면·정성평가가 중간평가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20.5%, 최종평가에선 19.0%다.

이와 관련해 평가위는 별도의 기준을 세워두고 있으나 당내 불안감은 여전히 가라앉지 않고 있다.

의정활동 세부 평가요소로 포함된 국정감사 우수의원상 실적에 '외부 수상' 실적이 들어간 것을 두고도 잡음이 일고 있다. 평가위가 지난달 26일 의원보좌진을 상대로 연 '제20대 국회의원 최종평가 시행세칙 설명회'에서도 관련 질문이 다수 나왔던 것으로 전해졌다.

민주당 한 관계자는 "상임위 출석률이나 입법수행 실적과 같이 정량화할 수 있는 지표보다는 다면·정성평가가 공천 당락에 미치는 영향이 크지 않을까 싶다"며 "민원을 해결해주고 상을 받는 경우도 더러 있어서 외부수상 실적까지 평가에 포함되면 결국 형평성에 어긋나는게 아니겠나"고 반문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