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새 잠수함탄도탄 '북극성-3형' 발사 성공…중대한 성과"
北 "새 잠수함탄도탄 '북극성-3형' 발사 성공…중대한 성과"
  • 김용안 기자
  • 승인 2019.10.03 09:1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북한 노동신문은 3일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국방과학원은 2019년 10월 2일 오전 조선 동해 원산만수역에서 새형의 잠수함탄도탄 '북극성-3형' 시험발사를 성공적으로 진행하였다"고 밝혔다. © 뉴스1

북한이 2일 신형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SLBM) '북극성-3형'을 성공적으로 시험발사했다고 3일 밝혔다.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이날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국방과학원은 2019년 10월 2일 오전 조선 동해 원산만수역에서 새형의 잠수함탄도탄 '북극성-3형' 시험발사를 성공적으로 진행하였다"고 밝혔다.

신문은 "새형의 탄도탄 시험발사는 고각발사 방식으로 진행되었다"고 밝혔다.

우리 합동참모본부는 전날 오전 7시11분께 북한이 강원도 원산 북동쪽 해상에서 동쪽으로 탄도미사일 1발을 발사했으며 최대 비행고도 910여㎞, 사거리 약 450㎞로 탐지됐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이를 SLBM인 '북극성' 계열로 추정했다.

사거리를 줄이기 위해 고도를 높이는 고각 발사가 아니라 정상 비행했을 경우 새 '북극성-3형'의 사거리는 훨씬 더 길었을 것으로 보인다. 최소 1500~2000㎞에 달했을 것이란 분석이 나온다.

북한은 지난 2016년 8월 SLBM '북극성-1형' 시험 발사에 성공했으며, 이후 성능을 개량한 '북극성-3형'을 개발한 것으로 알려졌다. 우리 군과 정보당국은 북극성 계열에 대해 사거리가 1000~3000㎞에 달하는 준중거리 탄도미사일(MRBM)로 분류하고 있다.

신문은 "이번에 진행한 새형의 잠수함탄도탄 '북극성-3형' 시험발사의 성공은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에 대한 외부세력의 위협을 억제하고 나라의 자위적 군사력을 더한층 강화하는데서 새로운 국면을 개척한 중대한 성과"라고 주장했다.

 

노동신문이 게재한 북극성3형 시험 발사 사출 장면. © 뉴스1

신문은 "김정은 동지께서는 조선노동당 중앙위원회를 대표하여 시험발사에 참가한 국방과학연구 단위들에 뜨겁고 열렬한 축하를 보내시었다"고 밝혔으나,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직접 발사 현장에서 참관했는지 여부는 따로 언급하지 않았다.

또 공개된 사진에서도 김 위원장의 사진은 없어 김 위원장이 불참했을 가능성에 무게가 실린다.

북한은 김 위원장이 참석한 무기 시험발사의 경우 김 위원장의 발언 등을 자세히 설명하며 선전해왔다. 북한판 에스칸데르급 미사일로 평가된 지난달 10일과 8월 24일 초대형방사포 시험사격 당시에는 김 위원장이 직접 현지에서 지도했다고 밝힌 바 있다.

이에 내달 4~5일 북미 실무협상을 앞두고 대미 협상력을 끌어올리기 위해 이번 시험발사를 진행하면서도 적절한 선에서 미국의 입장을 감안해 이번 북극성 3형 발사에는 김 위원장이 참석하지 않은 게 아니냐는 관측도 나온다.

 

노동신문에 게재된 북극성 3형 시험 발사 현장. 간부들 외에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모습은 보이지 않아 불참 가능성에 무게가 실린다. © 뉴스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