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정경심 비공개 소환 조사'에 별도 반응 없이 '예의주시'
靑 '정경심 비공개 소환 조사'에 별도 반응 없이 '예의주시'
  • 김용안 기자
  • 승인 2019.10.04 06:5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료] 청와대 전경

청와대는 3일 검찰이 조국 법무부 장관 부인 정경심 동양대 교수를 비공개 소환 조사한 데 대해 특별한 입장을 내지 않았다.

청와대 대변인 등 공식 소통창구는 이날 정 교수 소환 조사에 대해 언급을 내놓지 않았다.

한 관계자는 "검찰 수사는 검찰 일인데, 지금까지처럼 수사에 대해 반응이 있을 리 없다"고 말했다.

청와대는 다만 정 교수의 소환 조사 결과가 어떻게 나올지 예의주시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정 교수에 대한 구속영장 청구 여부 등 검찰의 신병 처리 방침에 촉각을 곤두세우는 것으로 관측된다.

정 교수의 신병 처리 방향이 향후 이번 사태의 전개를 가름할 하나의 분기점이 될 수 있기 때문이다.

검찰이 구속영장을 청구하고 법원이 발부한다면 야권의 조 장관 사퇴론 확산은 물론, 문재인 대통령의 판단도 지금까지와 달라질 가능성이 있다.

반대로 영장이 기각되거나, 아예 불구속 기소로 방향이 잡힐 경우 여권의 입지가 강해지면서 검찰과 야권이 수세에 몰릴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