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경욱 "정경심 진단서 발급 병원 곧 드러날 것…벌벌 떨겠군"
민경욱 "정경심 진단서 발급 병원 곧 드러날 것…벌벌 떨겠군"
  • 이재인 기자
  • 승인 2019.10.18 07:1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경욱 자유한국당 의원© News1 김명섭 기자

민경욱 자유한국당 의원은 17일 조국 전 법무부장관 배우자 정경심 동양대 교수의 뇌종양·뇌경색 진단서를 발급한 적 없다는 정동병원의 입장표명에 대해 "여기는 아니라는 군"이라며 "어느 병원인지 모르겠지만 지금 이름 나올까봐 벌벌 떨고 있겠군"이라고 밝혔다.

민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이렇게 말하며 "곧 드러나게 될 거요. 아니면 그 누구도 내주지 않은 진단서일까"라고 주장했다.

한편 정동병원은 이날 블로그를 통해 "정경심 교수에 대한 뇌종양·뇌경색 진단서를 발급한 바가 없고 이와 관련된 어떠한 의혹도 관계가 없다"고 해명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