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닝썬'김상교 "회유한 여당 의원 실명 밝히면 신변 걱정돼"
'버닝썬'김상교 "회유한 여당 의원 실명 밝히면 신변 걱정돼"
  • 이재인 기자
  • 승인 2019.10.25 07:4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버닝썬 최초제보자 김상교씨가 24일 서울 여의도에서 열린 행정안정위원회의 행전안전부, 중앙선거관리위원회, 경찰청, 인사혁신처 종합감사에 참고인으로 출석했다. 2019.10.24/뉴스1 © News1 이종덕 기자

'버닝썬' 사건 최초 신고자로 알려진 김상교 씨는 24일 버닝썬 사건과 관련, 자신을 회유한 여당 의원의 실명을 밝혀달라는 야당 의원들의 요구에 대해 "(실명을) 밝히면 신변이 걱정된다"며 거부했다.

이날 국회 행정안전위의 경찰청 종합 국정감사에 참고인으로 출석한 김 씨는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김 씨를 때린 사람의 사진을 보여주면서 최순실 씨의 조카가 맞는지 확인한 사실이 있느냐"는 김성태 자유한국당 의원의 질문에 "그렇다"면서도 민주당 의원의 실명을 밝혀달라는 요청에는 입을 다물었다.

김 씨는 '버닝썬 사건을 제2의 국정농단으로 키우자'는 회유가 있었냐는 김 의원 질문에는 "민주당 모 의원은 그 말을 직접 하지는 않았고 그와 함께 자리했던 진보단체 간부가 그렇게 요구했다"고 말했다.

김 씨는 버닝썬 수사 당시 이른바 '승리 카톡방'에서 '경찰총장'이 거론됐을 때 어떤 생각이 들었냐는 김 의원의 질문에는 "무소불위의 권력이 뒤를 봐주는지 안타까웠다"고 답했고, '경찰총장'이 윤 모 총경으로 밝혀진 뒤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의 별장 접대 사건 등으로 여론의 관심이 분산된 것에 대해서는 "이 흐름이 정상적이지 않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했다.

그는 '행정부와 여당이 버닝썬 사건을 축소·은폐하려는 의도가 있었다고 보는가'라는 질문에도 "그렇다"고 답했다.

'버닝썬 사건'의 재수사 결과에 대해 김 씨는 "공정하지 않고 정의롭지 않았다고 본다"며 "(자신을 폭행한 경찰) 가해자도 2명으로 특정했는데, 내사 종결 후 1명으로 줄었고 어떤 처벌도 받지 않았다"고 말했다.

이언주 무소속 의원도 김 씨가 관련된 '버닝썬 사건'에 대해 "경찰 지휘부는 현장에서 힘겹게 고생하는 경찰들에게 큰 죄를 짓는 것"이라며 "검찰 개혁도 중요하지만, 경찰을 대대적으로 개혁하는 것도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이 의원은 민갑룡 경찰청장의 사과를 요구했고, 민 청장은 "수사 결과를 발표하면서 국민께 심심한 사의를 표했고 지금도 그 마음은 똑같다"며 "이런 일이 재발하지 않도록 후속조치를 취하고 있는데, 더 세심하게 재발 방지 대책을 마련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