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상조 靑정책실장 "52시간제 정부 의지 흔들리지 않아"
김상조 靑정책실장 "52시간제 정부 의지 흔들리지 않아"
  • 김용안 기자
  • 승인 2019.10.29 07:1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상조 청와대 정책실장. .2019.8.27/뉴스1

김상조 청와대 정책실장은 28일 "52시간제에 대한 정부 정책 기조와 의지는 흔들리지 않고 가겠다"며 "정책기조 범위 내에서 보완대책을 세우겠다"고 말했다.

한국노동조합총연맹(한국노총)에 따르면 김 실장은 이날 오후 4시30분 청와대에서 김주영 위원장을 비롯한 한국노총 주요 간부들과 면담을 갖고 이같이 밝혔다.

김 실장이 한국노총 측과 얼굴을 맞댄 것은 지난 6월 정책실장에 임명된 이후 이번이 2번째다. 앞서 김 실장은 부임 1개월 만에 한국노총을 방문하면서 노동계와의 대화를 본격화한 바 있다.

이날 면담에서 김주영 위원장은 지난 11일 문재인 대통령이 정부에 마련할 것을 지시한 52시간제 보완대책이 자칫 노동시간 단축 원칙을 훼손할 수 있다는 우려를 김 실장에게 전달했다.

이에 김 실장은 "한국노총이 경사노위에서 합의한 탄력근로제로 많은 부분이 해결될 수 있기를 기대한다"면서 "국회가 잘 풀어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또 어디까지나 노동시간을 단축한다는 기존 정부 기조 내에서 보완대책을 만들 것이라면서 노조 측 우려를 달랬다.

최근 경제사회노동위원회(경사노위) 2기 출범으로 물꼬가 트인 노사정 사회적대화와 관련해서는 "한국노총과 김주영 위원장이 애를 써 주셔서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김 실장은 "2기 경사노위 의제는 미래를 결정하는 출발점"이라면서 "한국노총이 문재인 정부와 어떤 관계에 있는지 잊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이날 한국노총은 청와대 측에 Δ정책연대협약 이행 Δ52시간제 현장 안착 및 사각지대 해소 Δ노조법 전면 개정 및 타임오프 현실화 Δ최저임금 결정안 재심의와 제도 개선 Δ비정규직 감축 및 차별 철폐 등의 핵심 요구사항을 전달했다.

산하 산별노조들도 원하청 불공정거래 개선, 공공부문 임금피크제 제도 개선, 비정규직 정규직 전환자의 처우 개선 등의 요구사항들을 전한 것으로 알려졌다.

면담에 참여한 한국노총 측 주요 인사는 이성경 사무총장, 강신표 부위원장, 최미영 부위원장 등이다. 정부에서는 황덕순 청와대 일자리수석비서관, 조성재 고용노동비서관, 김민석 고용노동부 노정국장 등이 참석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