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文대통령 모친 별세…삼가 명복을 빌며 영면 기원"
한국당 "文대통령 모친 별세…삼가 명복을 빌며 영면 기원"
  • 김용안 기자
  • 승인 2019.10.30 07:2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대통령이 29일 오후 부산 중구의 한 병원에서 모친 강한옥 여사의 임종을 지켜본 후 빈소로 이동하고 있다. 청와대는 문재인 대통령의 모친 강한옥 여사가 29일 부산 시내의 한 병원에서 별세했다고 전했다. 향년 92세. 2019.10.29/뉴스1 © News1 여주연 기자

자유한국당이 29일 문재인 대통령의 모친 강한옥 여사(92) 별세에 대해 애도의 뜻을 밝혔다.

김명연 수석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문 대통령의 모친 강한옥 여사께서 별세하셨다"며 "삼가 명복을 빌며, 영면을 기원한다"고 말했다.

김 수석대변인은 "큰 슬픔을 마주하신 문 대통령과 유가족께 깊은 위로의 마음을 전한다"며 "다시 한번 깊은 애도의 뜻을 표하며 고(故) 강한옥 여사의 영면을 기원한다"고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