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 당내 만류·비판기류에도 '노브레이크' 단식 돌입…왜?
황교안, 당내 만류·비판기류에도 '노브레이크' 단식 돌입…왜?
  • 김용안 기자
  • 승인 2019.11.21 07:3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20일 여의도 국회 본청앞에서 단식 투쟁을 이어가기위해 국회에 도착하고 있다. 황교안 대표는 이날 오후 청와대 분수광장 앞에서 대국민 호소문을 통해 "절체절명의 국가 위기를 막기 위해 무기한 단식 투쟁을 시작하겠다. 죽기를 각오하겠다"며 단식을 선언했다. 이후 청와대 앞 단식이 집시법 위반으로 불허되자 장소를 국회로 옮겨 이어 갔다. 황 대표는 지소미아 파기, 공수처법 포기, 연동형 비례대표제 선거법 철회를 촉구했다. 2019.11.20/뉴스 © News1 이종덕 기자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문재인 정부에 지소미아(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 파기 철회,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설치법 포기, 선거법 철회 등을 요구하며 단식에 돌입한 것을 두고 여야 정치권뿐 아니라 당내에서도 비판의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황 대표의 단식 결단은 문재인 대통령을 제1야당과의 협상장으로 끌어내기 위한 투쟁력을 끌어올리겠다는 의도로 읽힌다. 그러나 일각에선 황 대표가 한국당 내부의 문제를 외부로 돌리려 한다는 지적도 나오고 있다.

김세연 의원이 내년 총선 불출마를 선언하며 당 지도부의 '용퇴'를 주문하고 청년들도 황 대표 앞에서 돌직구 발언 등을 던져 쇄신요구가 빗발치는 가운데 황 대표가 이에 답하지 않고 극단적인 방법으로 새로운 정국으로 돌리려 한다는 지적이다.

이에 한국당 지도부 등 당 내부에서도 황 대표의 단식 결심을 알게 된 후 당내 상황과 그의 건강 등을 우려해 만류하려 한 것으로 전해졌다.

한국당의 한 중진의원은 20일 뉴스1과 만남에서 "황 대표가 단식을 생각하기 시작한 때는 월요일(18일)부터인 것으로 안다"면서 "단식 결단을 알게 된 의원들이 만류도 해봤지만, 황 대표 의지가 확실했던 것으로 안다"고 귀띔했다.

그는 그러면서 "단식 아이디어는 원내 의원들이 내지 않았다. 황 대표가 직접 말하기 전엔 아는 사람이 없었다"면서 "황 대표가 직접 생각한 것이거나 외부의 조언자 영향을 받은 것으로 보인다"고 덧붙였다.

이날 방미 일정에 오른 나경원 원내대표도 "대표의 건강도 우려되고 매우 무거운 마음"이라는 말을 남긴 후 떠났다.

한국당에 따르면 황 대표가 단식을 결단한 이유는 정부·여당의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강행 기류와 경제·외교·안보 등 총체적인 분야에서의 국정 실패에 대한 비판 강도를 높이기 위해서라는 설명이다.

실제 황 대표는 또 지소미아 파기 및 선거법,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 등 패스트트랙 법안 본회의 부의 시한에 맞춰 이를 논의하기 위한 '1대1 영수 회담'을 제안하는 등 주요 현안마다 '대등한 파트너'로서 협상장에 나설 것을 문 대통령에게 지속해서 요구해왔다.

그러나 청와대가 이번에도 영수 회담을 거부하자 ‘삭발 투쟁’에 이어 이번엔 '단식 카드'를 꺼내 드는 등 '초강경 투쟁'으로 맞서는 형국이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20일 여의도 국회 본청앞 천막에서 단식 투쟁을 하고 있다. 황교안 대표는 이날 오후 청와대 분수광장 앞에서 대국민 호소문을 통해 "절체절명의 국가 위기를 막기 위해 무기한 단식 투쟁을 시작하겠다. 죽기를 각오하겠다"며 단식을 선언했다. 이후 청와대 앞 단식이 집시법 위반으로 불허되자 장소를 국회로 옮겨 이어 갔다. 황 대표는 지소미아 파기, 공수처법 포기, 연동형 비례대표제 선거법 철회를 촉구 했다. 2019.11.20/뉴스1 © News1 이종덕 기자

 

 

다만 황 대표의 단식 결단을 놓고 당내서도 부정적으로 보는 기류가 적지 않아 자칫 '자충수'가 될 수 있다는 우려의 목소리도 나온다.

홍준표 전 한국당 대표는 황 대표의 최근 행보에 대해 페이스북을 통해 "충분한 물밑 대화로 통합 조율 없이 아니면 말고 식으로 불쑥 통합 카드 내 던지고, 받아 줄 리 없는 여야 영수 회담을 뜬금없이 제안하고, 준비 없이 청년과의 대화에 나섰다가 청년들로부터 질타당했다. 최근 일어난 야당의 헛발질들"이라고 작심 비판했다.

홍 전 대표는 "당 대표가 여론으로부터 조롱을 받기 시작하면 당이 회복하기 힘든 수렁의 길로 들어가게 된다“면서 "좀 더 길게, 넓게 숙고하고 몰고 올 파장을 검토한 후에 국민 앞에 나서라"고 주문했다.

김용태 의원도 "당 대표로서 결의를 보여주는 것도 의미 있지만, 더 중요한 건 김세연 의원이 당 해체에 준하는 혁신을 하라는 문제 제기에 대해 답을 해야 한다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황 대표는 당초 청와대 앞 분수대 광장에서 무기한 단식농성에 돌입할 계획이었으나 청와대에서 경호 등을 이유로 난색을 보이고 경찰의 제지를 받자, 국회 본청 앞에 천막을 치고 단식농성하기로 결정했다.

황 대표는 이날 오후 청와대 앞에서 무기한 단식투쟁에 돌입한 후 '문재인 대통령이 영수 회담을 수용하면 협상에 응할 것인가'라는 기자들의 물음에 "협상 제의가 있으면 언제든지 응하겠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