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협상회의 이어 원내대표도 패트 협상…여야, 이견 좁힐까
정치협상회의 이어 원내대표도 패트 협상…여야, 이견 좁힐까
  • 김용안 기자
  • 승인 2019.11.26 07:3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희상 국회의장과 여야 교섭단체 3당 원내대표들이 25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장실에서 회동을 갖기에 앞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 News1 임세영 기자

이인영 더불어민주당·나경원 자유한국당·오신환 바른미래당 원내대표가 신속처리안건(패스트트랙) 지정 법안 처리를 논의하기로 했다.

문희상 국회의장과 여야 5당 대표가 함께 만나는 정치협상회의에 이어 여야 교섭단체 3당의 원내대표 협상 테이블마저 패스트트랙 법안 처리를 위해 본격 가동하는 것이다.

황교안 한국당 대표의 단식으로 여야의 대립각이 가팔라지는 상황에서 각 당 원내대표들마저 협상에 나서면서, 정기국회 막판 쟁점으로 떠오른 패스트트랙 법안의 처리여부에 정치권 관심이 쏠린다.

여야 교섭단체 3당 원내대표는 25일 국회에서 문 의장 주재 회동을 갖고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 신설 관련법과 공직선거법 개정안 등 지난 4월 패스트트랙으로 지정된 법안의 처리를 논의키로 했다.

다만, 원내대표 회동을 매일 여는 것에 대해 김현아 한국당 대변인은 뉴스1과 통화에서 "매일 회동은 논의만 됐다"고 말했다.

정치권에서는 여야가 원내 협상의 주체인 원내대표들 본격적으로 협상에 뛰어들면서 이를 계기로 이견을 좁힐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실제로 25일 국회에서 열린 민주당 의원총회에서 여당 의원들은 패스트트랙 법안들의 협상 권한을 당과 원내 지도부에 위임하며 법안둘의 협상 처리에 힘을 실었다.

지난 4월 패스트트랙 법안 처리 당시 공조했던 한국당을 제외한 야당과의 공조를 통해 합의안을 도출, 표결 처리하자는 의견도 나왔지만, 일단 한국당과의 협상 노력을 우선하겠다는 것으로 읽힌다.

이와 관련해 정춘숙 원내대변인은 이날 의총 후 브리핑에서 "선거제 개혁안과 관련한 결정을 원내지도부와 당대표에게 맡기자고 했다"면서 "원내 협상에 대해서는 의견을 수렴하지만, 결정적으로는 위임된 것"이라고 했다.

반대로 결국 '강대 강 대치'를 지속할 것이라는 상반된 주장도 있다. 총선을 앞두고 '게임의 룰'을 정하는 내용이고 정당들이 이 문제에 사활을 걸고 있는 만큼, 의견을 좁히기 보다는 자신들의 의견을 고집하다 끝내 표대결로 이어질 것이라는 전망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