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친문게이트' 국정조사요구서 제출…"3개 의혹 밝혀야"
한국당 '친문게이트' 국정조사요구서 제출…"3개 의혹 밝혀야"
  • 김용안 기자
  • 승인 2019.12.02 07:2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1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울산시장 부정선거 등 친문게이트 진상조사위원회 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2019.12.1/뉴스1 © News1 임세영 기자

자유한국당이 김기현 전 울산시장, 유재수 전 부산시 경제부시장, 우리들병원 등 3개 사건과 관련해 권력형 비리 의혹에 대한 국정조사 요구서를 국회에 제출하겠다고 밝혔다.

나 원내대표는 이날 울산시장 부정선거 등 친문게이트 진상조사위원회 회의를 열고 "'친문게이트' 의혹이 사실로 드러난다면 청와대 핵심까지 책임져야할 것"이라며 이렇게 밝혔다.

나 원내대표가 밝힌 3개 의혹은 청와대 명령에 따라 지난해 지방선거에 경찰 개입으로 김기현 전 울산시장이 낙선한 것이라는 '선거농단', 유재수 전 부산시 경제부시장의 비위에 대한 청와대 감찰이 무마됐다는 '감찰 농단', 우리들병원 특혜대출과 내사 중단에 친문 실세들이 연루됐다는 '금융 농단' 등이다.

나 원내대표는 그러면서 "버닝썬 사건, 유재수, 우리들병원 사건에 공통적으로 백원우 전 청와대 민정비사관이 등장한다"며 "일명 '백원우 팀'이 드러나고 있어 두 가지 대해 수사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나 원내대표에 따르면 대통령 친인척과 측근의 비리를 막기 위한 민정수석실 특별감찰반에 '백원우 팀'이 구성됐고, 이들 중 2명은 지난해 지방선거를 앞두고 울산에 파견됐다는 설명이다.

나 원내대표는 "국회 운영위에서 백원우 팀이 왜 울산에 갔냐는 질문에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은 '고래고기 사건' 때문에 갔다고 한다. 청와대가 국민과 국회를 기만·조롱해선 안 된다"고 비판했다.

나 원내대표는 "현 정권의 선거 개입은 민주주의 파괴 행위로 보인다"며 "청와대를 비롯한 집권세력이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고 검찰 수사를 방해하는 것 아닌가 걱정 든다. 청와대 발(發) 비리 사건 수사를 위해 더불어민주당은 국회의 마땅한 책무인 국정조사를 응해야한다"고 촉구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