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 "한국당 필리버스터 철회 없으면 4+1로 안건 처리"
민주 "한국당 필리버스터 철회 없으면 4+1로 안건 처리"
  • 김용안 기자
  • 승인 2019.12.02 07:3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이인영 원내대표. 뉴스1 © News1 이종덕 기자

더불어민주당은 1일 자유한국당이 필리버스터(무제한 토론) 철회 및 국회에서의 정상적인 의사진행에 참여하지 않을 경우 정기국회 내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법안, 내년도 예산안, 민생법안 등을 처리하기로 했다.

민주당은 이날 오후 국회에서 비공개 최고위원회의를 열고 이렇게 결정했다고 홍익표 수석대변인이 전했다.

홍 수석대변인은 "아이들의 목숨까지 정쟁 도구로 삼는 한국당에 매우 유감"이라며 "이런 국회상황을 초래한 나경원 한국당 원내대표가 책임져야 하고 당은 2~3일 한국당을 포함한 야당들과 의견을 나눌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가장 중요한 것은 한국당이 필리버스터를 철회하고 정상적인 의사진행에 조건 없이 함께 참여해야 하는 것"이라며 "한국당의 태도 변화가 없으면 (패스트트랙 공조에 나섰던) 4+1(민주당·바른미래당·정의당·민주평화당·대안신당) 원칙으로 의사진행 안건 처리에 나설 예정"이라고 강조했다.

홍 수석대변인은 "당은 어떤 일이 있어도 정기국회 내 예산안, 선거법과 공수처법 등 패스트트랙 법안, 민식이법 등 민생 관련 법안을 반드시 정기국회 내 처리한다는 것이 원칙"이라고 말했다.

오신환 바른미래당 원내대표가 2일 원포인트 본회의를 열어 민생법안을 처리하고 패스트트랙 법안은 일주일 간 끝장 협상을 하자고 제안한데 대해선 "원내대표들끼리 2~3일 (동안) 얘기할 것이기에 거기서 논의하실 것"이라며 "가장 중요한 것은 (한국당이) 필리버스터를 무조건 철회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날 오전 "근본 없는 한국당과 더 이상 협상은 무의미하다"고 했던 이인영 원내대표 역시 기자들과 만나 "한국당이 공개적으로 필리버스터 철회 입장이 나와야 얘기할 수 있다"고 말했다.

이 원내대표는 "연동형 비례대표제를 포함한 선거제 개혁을 하겠다고 하고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법 신설을 비롯한 검경 수사권 조정을 포함한 검찰개혁에 응하겠다고 하면 그 다음에 (협상이) 시작되는 것이 아니겠느냐"고 했다.

그는 "그런(필리버스터 유지) 상황이 계속되면 새로운 선택이 뭐가 될지 모르겠으나 주저 없이 선택하고 결단해야 한다"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