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원우 특감반' A수사관, 윤석열 앞으로 '가족 배려해달라' 유서
'백원우 특감반' A수사관, 윤석열 앞으로 '가족 배려해달라' 유서
  • 이호진 기자
  • 승인 2019.12.03 07:2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청와대 민정비서관실 산하 특별감찰반 사무실이 있는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 창성동별관에 2일 오전 관계자들이 드나들고 있다. 2019.12.2/뉴스1 © News1 박세연 기자

검찰 조사를 앞두고 스스로 숨을 거둔 전 청와대 민정비서관실 특별감찰반원인 A 검찰수사관이 윤석열 검찰총장 앞으로 자신의 가족에 대한 배려를 호소하는 유서를 남긴 것으로 2일 알려졌다.

A수사관은 전날(1일) 오후 6시 서울중앙지검 공공수사2부(부장검사 김태은)에 참고인 신분으로 조사를 받기 위해 출석하기에 앞서 서울 서초구 소재 지인의 한 사무실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A수사관은 A4용지 9장 분량의 유서를 남겼고, 그 중 7장은 가족들 앞으로 남긴 것으로 전해졌다.

그는 특히 윤석열 검찰총장 앞으로 별도 유서를 통해 "면목이 없지만 우리 가족에 대한 배려를 바랍니다"라고 적었다고 한다.

A수사관이 윤 총장에게 죄송하다는 취지로 유서를 남겼다는 일부 보도와는 다른 의미로 읽힌다.

서울중앙지검은 김기현 전 울산시장에 대한 청와대 민정비서관실의 '하명 수사' 의혹을 수사하고 있다. 지난 11월26일 직권남용과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고발된 황운하 전 울산지방경찰청장(현 대전경찰청장) 사건을 울산지검에서 넘겨받아 관련 수사로 이어가고 있다.

A수사관은 백원우 전 민정비서관(현 민주연구원 부원장) 소속 특감반원으로, 대통령 친·인척 담당 업무(3명)과 특수관계인 담당 업무(2명) 중 '특수관계인' 업무를 맡았었다.

검찰은 A수사관이 지난해 지방선거를 앞두고 울산에 내려가 김기현 전 시장 관련 수사 상황을 점검했다는 의혹을 들여다보고 있었다.

A수사관은 지난달 울산지검에서 이와 관련해 조사를 받은 데 이어 서울중앙지검에서 다시 조사를 받을 예정이었다.

이에 여권에선 A수사관이 검찰 수사 과정에서 지나친 압박을 받은 것이 극단적 선택의 배경이 된 게 아닌지 강하게 의심하고 있다. 이른바 '별건 수사' 가능성이다.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춘추관 브리핑에서 "민정비서관실 업무와 관련된 과도한 오해와 억측이 고인에 대한 심리적 압박으로 이어진 것은 아닌지 깊이 숙고하고 있다"며 "어떤 이유에서 그러한 극단적인 선택을 할 수밖에 없었는지 그 이유가 낱낱이 밝혀져야 할 것"이라고 검찰을 겨냥했다.

실제 여권에서는 검찰이 A 수사관을 조사하면서 사건 본류와 관계 없는 개인적인 사안으로 압박한 정황을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여권 관계자는 "'가족에 대한 배려'를 부탁했다는 것은 '내 가족만은 건드리지 말아 달라'는 의미로 읽을 수도 있다"고 말했다.

청와대는 A수사관이 김기현 전 시장 수사에 개입했다는 의혹에 대해서도 "전혀 사실이 아니다"라는 입장을 밝혔다.

고민정 대변인은 이날 "청와대 직제 등 법과 원칙에 따라 업무를 수행했다"며 "창성동의 (민정비서관실) 특감반원들은 울산시장 첩보 문건 수사진행과는 일체 관련이 없었다"고 말했다.

울산 출장과 관련해선, 지난해 1월 민정비서관실 주관으로 행정부내 갈등과 이해충돌 실태를 점검하기 위해 민정수석실 행정관과 특감반원 30여명이 실태조사에 나섰고 A수사관 등 2명은 검경 갈등이 있던 '울산 고래고기 사건'을 맡아 2018년 1월 11일쯤 울산에 도착해 해경과 울산지검, 울산지방경찰청 등을 방문하는 등 정상적인 업무를 수행했다는 게 청와대 설명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