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5G폰 84% '한국산'…'셀 인 코리아' 극복은 숙제
세계 5G폰 84% '한국산'…'셀 인 코리아' 극복은 숙제
  • 김용안 기자
  • 승인 2019.12.13 07:3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5세대(5G) 이동통신용 스마트폰 전세계 판매량의 약 84%가 '메이드 인 코리아'인 것으로 나타났다. 삼성전자 단일 회사만 놓고 보면 약 75%에 육박한다. 하지만 삼성과 LG 5G폰의 대부분이 국내에서 판매된 것인 만큼 앞으로의 시장 확장 전략이 더 중요하다는 지적이다.

◇삼성, 5G 스마트폰 시장 지배

13일 시장조사업체 IHS마킷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올해 3분기 총 320만대의 5G 스마트폰을 출하했다. 시장점유율은 약 74%, 이 부문 1위다. 2위는 40만대의 5G 스마트폰을 출하해 10%의 점유율을 기록한 LG전자다.

지난 2분기와 비교하면 두 회사 모두 점유율은 소폭 하락했다. 삼성전자는 지난 2분기 150만대를 출하해 83%의 시장점유율을, LG전자는 30만대의 출하량으로 점유율 15%를 기록해 나란히 1·2위에 올랐다.

점유율 하락은 중국 업체가 본격적으로 5G 스마트폰을 출하했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올해 3분기 비보는 40만대, 화웨이, 오포, 샤오미는 각 10만대를 출하해 각 9%, 3%의 점유율을 기록했다.

삼성전자는 중가 모델인 갤럭시A90부터 프리미엄 제품군인 갤럭시S10 5G, 갤럭시노트10 5G, 그리고 초고가 모델인 갤럭시 폴드 5G를 잇따라 출시하며 2분기에 이어 3분기에도 세계 5G 스마트폰 시장을 선도했다.

주시 홍 IHS마킷 연구원은 "삼성전자는 갤럭시A90부터 갤럭시 폴드 5G까지 다양한 5G 스마트폰 라인업을 보유하고 있다"며 "갤럭시 폴드의 새로운 디스플레이 기술과 5G 커넥션이 결합해 모바일 사용자 경험을 변화시킬 수 있는 여러 기술의 잠재력을 갖추고 있다"고 평가했다.

중국 시장이 전세계 스마트폰 시장의 절반 정도를 차지한 것을 고려할 때 중국 제조사들의 5G 스마트폰이 17%의 낮은 점유율을 기록한 것은 대부분이 해외로 수출됐기 때문이다.

중국은 지난달에서야 5G를 상용화하면서 2~3분기 자국 내에서 5G 스마트폰 판매가 불가했다. IHS마킷은 중국에서 5G가 상용화된 만큼 4분기 이후 5G 스마트폰의 판매량이 크게 늘어날 것으로 전망했다.

5G 스마트폰의 평균 가격은 2분기 1153달러(약 137만원)에서 3분기 994달러(약 118만원)로 소폭 하락했다. IHS마킷은 향후 5G 스마트폰의 가격이 다양해질 것이라고 예상했다. 일부 업체들이 600달러대 5G 스마트폰을 출시할 것으로 예상되면서다.

하지만 가격이 떨어진다고 해도 4G LTE 스마트폰의 평균 가격보다는 약 3배 비쌀 것이라고 전망했다. 따라서 5G 스마트폰이 더 많은 판매량을 기록하기 위해서는 가격 조정이 더 필요하다고 밝혔다.

 

 

 

 

 

 

 

 

 

◇출하량 중 '국내 물량' 절대적…중국 제조사들과 본격 경쟁 예고

이번 조사의 흥미로운 점은 삼성전자와 LG전자의 출하량 다수가 국내 위주였다는 점이다. 지난 4월 우리나라가 세계 최초 5G 상용화에 나서고 빠르게 가입자를 늘린 효과가 톡톡히 드러난 셈이지만, 세계 최대 스마트폰 시장인 중국이 5G 상용화에 나서면서 격차가 급격하게 주는 건 시간 문제라는 관측이다.

IHS마킷 결과 보고서에 따르면 2분기 전세계 5G 스마트폰 시장의 98%를 삼성전자와 LG전자가 점유했다. 출하량은 각 150만대, 30만대로 총 약 180만대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의 무선통신서비스가입회선 통계에 따르면 올해 2분기 우리나라 5G 가입자는 총 133만6865명이다. 삼성전자와 LG전자의 5G 스마트폰만 출시된 점을 감안하면 두 회사 전체 출하량의 약 74%가 국내에서 팔렸다.

3분기를 더하면 해외 판매량이 늘어나지만 여전히 국내 판매량이 많은 실정이다. 삼성전자는 3분기까지 총 470만대, LG전자는 70만대의 5G 스마트폰을 출하했다. 합하면 540만대다. 3분기 우리나라 5G 가입자 수는 약 346만이다. 전체 판매량의 약 64%가 국내용인 것이다. 따라서 아직까지 두 회사의 5G 스마트폰이 해외에서 많이 팔린다고 볼 수는 없다.

세계이동통신사업자연합회(GSMA)에 따르면 올해 9월 기준 5G 상용화 국가는 22개국이며 이동통신사 수는 40여곳이다. 최대 시장인 중국이 지난달 5G를 상용화했고 일본이 내년 도쿄올림픽에 맞춰 상용화에 나서는 만큼, 내년에는 60개국 176개 사업자로 확대될 전망이다.

시장이 열리고 있지만 중국 제조사들과의 경쟁에서 우위를 지켜내야 하는 것는 숙제다. 중국 제조사들은 4G 스마트폰에서 가격 대비 성능, 일명 '가성비'를 앞세워 국내 제조사를 무섭게 추격했고, 이제는 기술력을 바탕으로 삼성전자와 대등한 위치에까지 올라섰다. 시장조사업체 스트래티지 애널리틱스(SA)에 따르면 삼성전자의 올해 스마트폰 출하량은 3억230만대(21.3%), 화웨이는 2억5100만대(17.7%)로 전망된다. 불과 5년전 두 회사의 시장점유율은 각 약 25%, 약 6.5%였다.

과거의 기술력 차이가 상당히 좁혀진데다 중국에서 5G가 상용화된만큼 중국 제조사들의 성장은 가파를 것으로 전망된다. 삼성전자는 일단 중국 법인을 정비하고 상하이에 최대 크기의 플래그십 스토어를 개장하는 등 노력을 기울이고 있지만 상당한 어려움이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5G 스마트폰에서 반등을 노리는 LG전자는 주력 시장인 북미에서 성과를 내야하는 것이 숙제로 꼽힌다. 특히, LG전자의 경우 2~3분기 합계 출하량의 대부분이 국내에서 팔렸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업계 관계자는 "5G 세계 최초 상용화를 통해 스마트폰 제조사들이 중국 제조사에 비교 우위에 있는 것은 확실하다"면서도 "중국 제조사들이 자국 5G 상용화를 등에 업고 얼마나 빠르고 공격적으로 제품을 출시하는 지가 내년 판도 변화의 핵심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