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학규 "바른미래 비당권파 정리되면 중도 확장으로 나간다"
손학규 "바른미래 비당권파 정리되면 중도 확장으로 나간다"
  • 김용안 기자
  • 승인 2019.12.27 00:0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가 26일 바른정당 출신 의원들이 창당을 준비 중인 새로운보수당을 겨냥해 "이 사람들이 정리가 되면 중도세력의 확장, 새로운 정치세력으로 앞으로 나아가겠다"고 밝혔다.

손 대표는 이날 전국직능위원회 직능단체 회장단 간담회에서 "보수정당으로 통합하겠다고 새롭게 정당을 만들어 (바른미래당을) 나가겠다고 하는 사람들이 있다"며 이렇게 말했다.

손 대표는 "경제 정책뿐만 아니라 국제관계, 외교관계, 남북관계 등에서도 안보가 불안해지고 있다. 저희가 잘 해야 할 것"이라며 "그러나 정치가 이런 경제문제를 해결하고, 안보는 풀어야 하는데 정치가 아무런 역할을 못하고 오히려 모든 것을 가로막는 상황이라 죄송스럽고 부끄럽기 짝이 없다"고 말했다.

바른미래당은 최근 최고위원회의에서 시·도당 위원장 직무대행 지명을 의결하고, 사직서 제출 요청 공문을 보낸 것으로 전해졌다.

변화와 혁신을 위한 비상행동에서 활동했던 유승민 전 대표(대구시당), 이혜훈 의원(서울시당), 정운천 의원(전북도당), 신용현 의원(대전시당), 김수민 의원(충북시당) 등이 맡은 시·도당 위원장직은 당권파로 채워졌다.

김관영 최고위원은 전북, 임재훈 사무총장은 서울·대전·세종·경기·충북 시·도당 위원장 직무대행으로 지명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