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수처 표결 앞두고 이상 기류?…與, 4+1 공조 다지기 총력
공수처 표결 앞두고 이상 기류?…與, 4+1 공조 다지기 총력
  • 김용안 기자
  • 승인 2019.12.29 19:4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수처법' 표결이 하루 앞으로 다가온 29일 '4+1'협의체 내부에서 일부 이탈 조짐이 감지되고 있다. 공수처법에 사활을 건 더불어민주당은 "크게 걱정 없다"며 법안 처리에 자신감을 표현하는 한편, 협의체 간 공조를 확고히 다지기 위한 막바지 점검에 나섰다.

이인영 민주당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바른미래당에서 나온 공수처법 반대 의견 표명에 대해 "의원들이 최종적으로 자기 책임하에 판단할 문제"라면서도 "검찰개혁 관련 법안의 경우 156인의 의원이 공동 발의자로 돼 있는데, 다른 수정안을 제출한 분들 명단과 대조해보라. 조금 우회적으로 표현하면 크게 충돌하지 않는다. 크게 걱정하지 않아도 된다"고 단언했다.

전날 바른미래당 비당권파인 권은희 바른미래당 의원은 4+1 협의체의 공수처법 단일안에 맞선 수정안을 발의했다. 수정안에는 권 의원을 비롯해 바른미래당 당권파로 분류되는 박주선·김동철 의원 등 30명이 서명했다. 기존 4+1 협의체안의 공동발의자에 이름을 올렸던 주승용 국회부의장(바른미래당)도 공수처 법안에 반대표를 던지겠다고 밝힌 상황이다.

공수처법 표결 처리를 위해서는 의결정족수(148석)와 과반(150석) 의석을 안정적으로 확보해야 한다. 과반 의석을 갖추지 못한 민주당에게는 4+1 협의체의 협조가 필수다. 4+1 협의체의 전체 의석수는 157석이다.

자유한국당은 논평을 내고 "민주당이 강행 처리하려는 공수처법안에 선거법과는 사뭇 다른 분위기가 감지된다"며 "민주당의 2중대라는 오명을 벗고 바른미래당의 당당함과 존재감을 확실히 보여줘야 한다"면서 4+1 분열을 공개적으로 부추기고 있다.

표결 직전 4+1 공조가 흔들릴 조짐이 일자 민주당은 이날 여러 채널을 통해 수습에 나섰다. 민주당은 이날 일부 표가 이탈하더라도 150석 이상의 찬성 의견을 확보할 것이라고 거듭 강조하고 나섰다. 앞서 반대 의사를 밝힌 박주선·김동철 의원의 경우 애초 4+1 단일안 발의자에 이름을 올리지 않았다.

 

 

 

 

 

 

 

민주당의 원내 핵심관계자는 뉴스1을 만나 "이탈표가 조금 있을 수 있으나 예상하지 못한 것도 아니다"라며 "(4+1간에) 물밑 접촉은 계속하고 있고, (법안 처리에) 문제없다"고 자신했다.

이날 오후 중 공수처 표결 현안을 논의하기 위해 열린 민주당 비공개 최고위원회의에서도 이해찬 대표와 이인영 원내대표 등 지도부는 4+1 공조에 문제가 없다는 결론을 내린 것으로 전해졌다.

또한 다음 날인 30일 본회의를 열고 공수처 법안을 상정해 처리하겠다는 방침을 유지했다. 본회의는 오전 중 열리는 추미애 법무부장관 후보자의 청문회 일정을 고려해 오후 6시 전후로 늦춰져 개최될 가능성도 제기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