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수처 날치기에 분노"…한국당, 의원직 사퇴 결의
"공수처 날치기에 분노"…한국당, 의원직 사퇴 결의
  • 김용안 기자
  • 승인 2019.12.31 07:5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유한국당은 30일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법안인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설치법 처리에 반발하며 의원직 사퇴서를 제출하기로 결의했다.

심재철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이날 오후 국회에서 의원총회를 연뒤 기자들과 만나 "예산안, 선거법에 이어 공수처법이 세번째로 날치기 처리된 것에 대해 의원들 모두 분노를 참지 못했다"며 "그 결과 우리의 분노를 한데 모아 의원직 사퇴를 결의해야 한다는 데 이르렀다"고 밝혔다.

이날 3시간 가량 비공개로 진행된 의원총회에서는 선거법 개정안, 공수처법안의 국회 본회의 통과를 저지하지 못한 의원들의 성토가 이어진 것으로 전해졌다. 특히 의원총회에 참석한 많은 의원들이 '의원직 총사퇴'를 거론하며 강력한 대여투쟁을 강조한 것으로 알려졌다.

심 원내대표는 "의원직 사퇴서를 (개개인이) 직접 작성해서 제출하기로 했고 일부는 제출했다"며 "사퇴서를 어떻게 처리할지는 원내지도부와 당 대표가 협의해 결정할 것"이라며 "지금 상황은 의원직을 사퇴할 수밖에 없는, 매우 분노할 수밖에 없는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강력한 대여투쟁을 위해 원내지도부와 당 지도부에 위임하기로 했다"며 "앞으로 원내대표단과 황교안 당대표가 충분히 협의해서 강력하게 싸워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전희경 대변인은 뉴스1과의 통화에서 "원내지도부에 일임하기로 의원총회에서 결의했고, 향후 정국에서 당을 따르겠다는 뜻"이라며 "사퇴서를 쓸 만큼 폭거에 분노한 것이다. 최후의 수단과 같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국민이 부여한 국회의원이라는 자리가 무참하게 짓밟힌 가운데 최후의 수단으로 결기를 보이겠다는 의지"라고 했다.

김현아 원내대변인은 "회의 날짜나 회의 순서 등에 대해 합의하지 않고, 자기들이 필요하면 이틀짜리 회의를 열고, 자기들이 필요하면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탄핵소추안을 피해서 하고, 우리를 동료 의원이라고 인정하는 것인가"라며 "개별적으로 행동할 수 없으니 사퇴서를 제출한 것"이라고 말했다.

김 원내대변인은 "(의원총회에서) 다양한 의견이 있었지만 (총사퇴로) 모아진 것"이라며 "어떤 식으로 (현 상황을) 돌파할지, 대안 등에 대해 이야기했지만 의견이 모인 것"이라고 설명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