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이란 對美 보복 공격 감행에 신중함 속 '예의주시'
靑, 이란 對美 보복 공격 감행에 신중함 속 '예의주시'
  • 김용안 기자
  • 승인 2020.01.08 13:5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청와대는 8일 이란이 이라크에 주둔 중인 미군기지 등에 미사일 보복 공격을 감행하는 등 양국간 무력 충돌 사태가 격화하자 이번 사태가 미칠 파장에 촉각을 곤두세우며 상황을 예의주시하고 있다.

이란혁명수비대(IRGC)는 거셈 솔레이마니 쿠드스군 사령관을 사살한 미국에 대한 보복으로 현지시간 8일 새벽 이라크에 주둔 중인 미군과 연합군 기지 등에 탄도미사일 수십발을 발사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로 인한 사상자 규모 등 정확한 피해 상황은 아직 확인되지 않고 있는 가운데 백악관은 도널드 드럼프 대통령 주재로 긴급회의를 갖고 대응책을 논의하고 있다.

이와 관련, 청와대는 이날 별도의 회의를 열거나 입장을 내지 않은 채 신중한 태도를 취하고 있다.

앞서 청와대는 이란 사태와 관련해 지난 6일 긴급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상임위원회 회의를 열어 역내 우리 국민과 기업의 보호, 선박의 안전에 미칠 수 있는 영향에 대해 면밀히 점검하는 한편 지역 정세 안정을 위한 국제적 노력에 기여하는 방안을 검토한 바 있다.

청와대 관계자는 "아직까지 NSC 추가 개최 계획은 없다"며 "6일 NSC 회의에서 논의된 내용을 바탕으로 각 부처별로 상황을 주시하는 등 대응을 하고 있다고 보면 된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