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법무부 검찰인사, 셀프 면죄부용 인사폭거"
한국당 "법무부 검찰인사, 셀프 면죄부용 인사폭거"
  • 이재인 기자
  • 승인 2020.01.08 23:1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유한국당은 8일 법무부의 검찰인사와 관련 "누가봐도 청와대가 관련된 범죄수사를 하지 말라는 것이고, 문재인 정권 스스로 수사망에서 벗어나고자 하는 셀프 면죄부용 인사폭거"라고 비판했다.

전희경 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살아있는 권력을 보위하라는 하명을 받고 임명강행된 추미애 법무부장관이 노골적이고, 전광석화처럼 인사권을 휘두른 것"이라며 이렇게 말했다.

전 대변인은 "검찰의 의견청취 마저도 거치지 않은 뻔뻔하기 그지없는 문재인 정권의 인사폭거는 정권보신용 칼춤으로 역사에 기록될 것"이라며 "추 장관 역시 직권남용의 책임을 피해갈 수 없다"고 말했다.

그는 "문재인 정권이 자신들을 수사하는 검사 라인을 들어내고, 유배 보내도 이미 드러난 청와대의 유재수 감찰무마, 울산시장 선거부정, 우리들병원 대출비리 의혹을 덮을 수 없다"며 "오히려 국민의 이목을 집중시키고 의로운 분노를 불러일으킬 뿐"이라고 했다.

전 대변인은 "한국당은 모든 수단을 강구해 문재인 정권의 비리를 세상에 밝힐 것"이라며 "국민과 함께 끝까지 싸울 것"이라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