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귀 초읽기 들어간 안철수…반문연대냐 신당창당이냐
복귀 초읽기 들어간 안철수…반문연대냐 신당창당이냐
  • 김용안 기자
  • 승인 2020.01.09 08:1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계복귀를 선언한 안철수 전 바른미래당 대표가 최근 빠른 행보를 보이면서 안 전 대표의 향후 거취에 대해 관심이 쏠리고 있다.

이르면 다음 주 귀국 예정인 안 전 대표는 지난 8일 당원들에게 보내는 메시지에서 바른미래당 상황에 대한 자기 반성을 하며 "국가 대개조를 위한 인식의 대전환에 대해 말씀드릴 기회를 갖겠다"고 밝혔다.

안 전 대표는 9일 오전 국회의원회관에서 열리는 '한국정치 이대로 괜찮은가' 세미나에 영상 메시지를 전달하기로 했다. 또 최근에는 안 전 대표에 대한 취재를 위한 기자들 단체 메시지방도 만들어지는 등 정계복귀를 위한 물밑 작업이 이뤄지고 있다.

이 같은 안 전 대표의 행보에 따라 총선을 앞둔 야권 정치지형도 변화를 맞을 것이라는 게 정치권 안팎의 의견이다. 관전 포인트는 안 전 대표가 문재인 정부 심판론을 펼치며 반문연대에 합류할지, 양당 심판론을 꺼내들며 신당 창당 등 독자행보에 나설 것이냐다.

만약 안 전 대표가 반문연대 쪽에 힘을 실을 경우 기존 소속정당인 바른미래당에 합류할 것이란 전망, 자유한국당 등 기성정당이나 신생정당인 새로운보수당 등에 전격 합류할 것이란 전망 등이 나온다.

하지만 '기성정당의 폐해' '양당제 극복'을 주장해 온 안 전 대표가 한국당과 통합 논의에 참여하기에는 부담이 있을 것이라는 분석이다. 이에 바른미래당 혹은 새보수당 행을 택하지 않겠냐는 게 당 안팎의 시각이다.

다만 바른미래당은 손학규 대표가 '대표직 사퇴' 의사가 없다는 입장을 밝히고 있고, 새보수당도 안 전 대표에게 몇 차례 합류 요청했지만 이에 대한 응답을 하지 않아 실현될 가능성은 높지 않은 것으로 보인다.

이에 따라 안 전 대표는 앞서 지난 19대 총선에서 국민의당 돌풍 때와 마찬가지로 양당심판론을 꺼내들며 '신당 창당'을 선택할 것으로 보인다.

'선(先) 창당 -후(後) 통합', 즉 신당 창당에 나서더라도 이는 야권 통합·연대 논의를 위한 촉매제로 활용할 공산이 크고 신당이 독자적으로 선거에 나서진 않을 것이란 전망에 힘이 실리는 모습이다.

앞서 안 전 대표는 조선일보와 서면 인터뷰에서 "문재인 정부의 정치 위기는 (문 대통령의) 분열적 리더십과 이념에 찌든 낡은 정치 패러다임, 기득권 정치인들의 득세 때문"이라며 "이 모든 것을 청산하려면 국민과 함께하는 여의도 정풍 운동이 필요하다"고 말하는 등 기성 정치 세력에 대한 비판을 한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