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중권 "정의당 비판했다고 징계하려 했다…남조선노동당이냐"
진중권 "정의당 비판했다고 징계하려 했다…남조선노동당이냐"
  • 이재인 기자
  • 승인 2020.01.13 08:4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의당을 탈당한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는 12일 "윤소하 정의당 원내대표가 당내에서 나에 대한 징계를 추진했었다고 한다"고 주장하며, 윤 원내대표와의 '설전'을 다시 이어갔다.

진 전 교수는 이날 오후 자신의 페이스북에서 "(윤 원내대표가) 진중권 처벌하라고 난리를 쳤다고 한다"면서 "사유는 뭔지 모르겠다. 아마 조국 임명에 찬성한 당의 결정을 비판한 것이 그분 심기를 거슬렀나 보다"고 했다.

이어 "그런데 정의당에서는 당원이 당을 비판하는 것이 징계사유가 되나 보다"라면서 "남조선노동당도 아니고, 아무튼 윤 의원 주장대로 징계가 이뤄졌으면 좋았을텐데 무산돼서 저도 아쉽다"고 언급했다.

진 전 교수는 또 "사실 윤 의원은 더불어민주당에 아부할 일이 좀 있다. 그 동네 분위기가 그렇다"면서 윤 원내대표가 전남 목포 출마를 준비하고 있는 점을 겨냥하기도 했다.

그는 "그런데 원내대표 씩이나 한 마당에 민주당으로 전향하기도 뭐하고, 그렇다고 민주당에서 단일후보 자리 내줄 것 같지도 않고"라며 "설사 단일후보가 된들 (목포에서) 박지원을 어떻게 이기나. 그러니 경박하게 처신하지 말고 진중하게 명예나 지켜라"고 말했다.

진 전 교수는 아울러 "방금 메일로 당으로부터 탈당처리 됐다는 연락을 확인했다"면서 "이렇게 조용히 처리하면 될 일을, 해당 업무와 아무 상관도 없는 원내대표가 떠나는 당원의 뒤통수에 비아냥을 퍼부어댄 이유가 무엇이냐"고도 따졌다.

진 전 교수의 이 같은 주장에 대해 윤 원내대표는 "대응할 가치를 느끼지 못한다"고 일축했다.

윤 원내대표는 이날 뉴스1과의 통화에서 "(진 전 교수는) 정의당에 당적을 가지고 있으면서 녹색당을 지지한다는 등의 발언을 하는 등의 해당(害黨)행위를 해서 내부적으로 (징계) 얘기가 있었다"며 "자꾸 조국 프레임으로 가는데, 조국 문제가 아니다"고 반박했다.

그러면서 "탈당계도 자기가 공개적으로 처리해 달라고 요구했으면서, 조용히 처리하면 될 일이라니 (이해가 되지 않는다)"면서 "거기에다가 남조선노동당은 왜 찾는지, 왜 이러는지 모르겠다. 자격지심이 아닌가라는 생각도 든다"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