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4-09 00:51 (목)
제3지대 겨냥 대안신당 창당대회…"중도통합으로 총선 승리"
제3지대 겨냥 대안신당 창당대회…"중도통합으로 총선 승리"
  • 김용안 기자
  • 승인 2020.01.13 08:5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1대 총선을 앞두고 제3지대를 겨냥한 대안신당이 12일 중앙당 창당대회를 열고 창당을 공식화했다. 4·15 총선을 앞두고 중도진영의 통합 움직임이 본격화된 셈이다.

대안신당은 이날 오후 국회 의원회관 대회의실에서 유성엽 창당준비위원장과 박지원·천정배·장병완·김종회·윤영일·장정숙·최경환 의원을 비롯해 당원 1000명(주최측 집계)이 참석한 가운데 중앙당 창당대회를 열었다.

대안신당은 지난해 8월 민주평화당에서 탈당한 비당권파 의원들을 주축으로 중도진영의 통합과 총선 승리를 목표로 창당됐다.

대안신당은 창당선언문을 통해 "국민의 삶을 변화시키는 데 철저히 실패하고 있는 기득권 정치, 싸움판 정치를 혁파하고 변화와 희망의 정치를 주도할 대안신당을 창당한다"고 선언했다.

이어 "정치가 바로서기 위해선 현실 정치의 8할을 차지하고 있는 낡은 정치집단의 공생 체제를 끝장내고 다당제 합의민주주의를 실현해야 한다"면서 "집권여당, 제1야당의 책임을 묻고 그들이 망쳐놓은 정치를 혁신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3개월 후에 치러질 4·15 총선에서 반드시 승리하겠다"면서 "강력한 정치적 경쟁체제를 구축해 한국 정치에 새바람을 불어넣고 민생경제를 살리기 위해 정치개혁, 정당혁신에 매진하겠다"고 약속했다.

대안신당 당대표로는 최경환 의원이 선출됐다. 최 신임대표는 연설에서 "지금 이 순간부터 제3세력 통합에 나서겠다고 선언한다"면서 "건강한 중도개혁 제3세력만이 이 국민의 명령을 받들 수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진보정권 재창출을 위한 협치·연대 주도 및 대안 제시를 약속했다. 최 신임 대표는 "총결집과 통합, 4·15 총선 승리가 필요하다"면서 "당장 당내 통합추진기구를 구성하고 제3세력의 통합을 추진하겠다"고 약속했다.

그러면서 바른미래당과 민주평화당, 무소속 의원들을 향해 "제3세력 통합 추진을 위한 원탁회의에 함께 해달라"고 호소했다.

대안신당은 지도부도 구성했다. 당연직 최고위원인 원내대표 및 수석대변인으로는 장정숙 의원이, 정책위의장으로는 윤영일 의원, 최고위원 겸 사무총장에는 김종회 의원을 임명했다.

총선 승리를 위한 인재영입위원회도 구성해 위원장에는 유성엽 의원이 임명됐고 천정배·박지원·장병완 의원과 최 대표가 위원으로 참여한다. 대안신당은 전국여성위원장, 전국청년위원장 등은 순차적으로 임명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