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애인 발언' 구설수 오른 이해찬…보수야권 "정계 떠나라" 맹공
'장애인 발언' 구설수 오른 이해찬…보수야권 "정계 떠나라" 맹공
  • 김용안 기자
  • 승인 2020.01.16 08:2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5일 "선천적인 장애인은 의지가 좀 약하다"고 말해 장애인 비하 논란이 일자, 자유한국당과 새로운보수당이 이 대표를 겨냥해 "사퇴하고 정계를 떠나라"며 맹공을 퍼부었다.

이와 관련 이 대표는 곧바로 자신의 발언과 관련해 "부적절한 말이었다"며 사과 입장을 내놨다.

이 대표는 이날 민주당 공식 유튜브 채널 '씀' 방송에서 민주당 1호 영입인재이자 척수장애를 가진 최혜영 장애인식개선교육센터 이사장을 언급하며 "최 교수의 경우 제가 만나보니까 의지가 보통 강한 사람이 아니다"라면서 "저도 몰랐는데 선천적인 장애인은 어려서부터 장애를 갖고 나오다보니 의지가 좀 약하다고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최 이사장을 두고 "그런데 사고가 나서 장애인이 된 분들은 원래 자기가 정상적으로 살던 것에 대한 꿈이 있지 않나"라며 "그래서 그 분들이 의지가 더 강하다는 말을 심리학자한테 들었는데 (최 이사장과) 대화를 해보니 의지도 강하면서 또 선하다"고 치켜세웠다.

이 대표가 최 이사장을 긍정적으로 평가한 발언이지만 한편으로는 선천적 장애인을 비하했다는 논란이 일었다. 해당 유튜브 채널에 올랐던 동영상은 현재 삭제된 상태다.

이에 자유한국당은 이날 박용찬 대변인 논평을 통해 "비뚤어지다 못해 부러진 인식이다. 뼛속까지 장애인 비하가 몸에 밴 것"이라며 "사과로 끝날 일이 아니다. 사퇴하고 정계를 떠나라"고 촉구했다.

박 대변인은 "이 대표의 장애인 비하는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라며 "2018년에도 '정치권에 정상인가 싶을 정도로 정신장애인이 많다'고 발언해 비하한 바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입장문 사과로 끝날 일이 아니고, 영상 삭제로 끝날 일이 아니다"라며 "공개적으로 석고대죄함은 물론이고 대표직을 내려놓는 것으로 책임지기를 촉구한다"고 했다.

이종철 새로운보수당 대변인도 이날 논평을 내고 이 대표 발언에 대해 "선천성 장애인의 가슴에 대못을 박은 말로써 상처를 치유할 길이 없다"며 "장애인과 가족들이 느낄 분통과 울분을 떠올리니 국민의 한 사람으로서 송구하고 가슴 아프다. 대신 사죄하고픈 심정"이라고 했다.

이 대변인은 아울러 "말실수가 잦은 것은 기저에 천박한 인식과 여당 대표로서의 무책임, 나태함이 깔려있기 때문"이라며 "아픈 가슴에 소금을 뿌리는 공감 능력 제로, 무책임 100% 이 대표는 이미 삼진아웃을 넘었다"고 했다.

그러면서 "깊이 사죄하고 대표직에서 물러나라"고 촉구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