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靑 선거개입 의혹' 송철호 울산시장 12시간 조사
검찰 '靑 선거개입 의혹' 송철호 울산시장 12시간 조사
  • 김용안 기자
  • 승인 2020.01.21 08:4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청와대 선거개입 의혹 사건을 수사하는 검찰이 이 사건의 수혜자로 지목된 송철호 울산시장을 20일 소환조사했다. 선거개입 의혹이 불거진 이후 첫 조사다.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공공수사2부(부장검사 김태은)는 이날 오전 10시께 송 시장을 피의자 신분으로 불러 조사했고 조사는 오후 10시15분께 마쳤다.

검찰은 송 시장에게 본인의 공공병원 공약 수립 과정과 청와대의 지원 여부 등을 캐물은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은 청와대가 2018년 6·13 지방선거에서 송 시장이 당선될 수 있도록 선거공약을 수립하는 데 도움을 주고 경찰을 통해 송 시장의 경쟁후보였던 김기현 당시 울산시장 주변인들에 대해 표적수사를 벌였다고 의심하고 있다.

송 시장은 2018년 1월 자신의 측근인 송병기 울산시 경제부시장과 정모 정무특보 등 선거준비조직인 일명 '공업탑 기획위원회' 관계자들과 함께 장환석 전 청와대 균형발전비서관실 선임행정관을 만나 울산공공병원 공약을 논의한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은 이와 관련해 지난 9일 정부서울청사의 국가균형발전위원회(균형발전위) 사무실 등을 압수수색했다.

검찰은 앞으로 송 시장을 몇차례 더 불러 조사할 방침이다. 앞서 검찰은 정 특보도 여러 차례 불러 사실관계를 파악했다.

송 시장은 2017년 11월27일 균형발전위 고문으로 위촉됐는데, 일부 언론은 고문단 근거규정이 같은 해 12월 신설됐다고 보도했다. 이 때문에 야권을 중심으로 청와대와 여당이 송 시장을 울산시장에 당선시킬 목적으로 고문단을 구성한 것이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된 상황이다.

지역발전위원회(현 균형발전위)는 대통령 직속으로 이 위원회 고문단에 송 시장 외에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 김두관 민주당 의원, 이정우 전 청와대 정책실장 등 11명이 위촉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