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4-01 08:22 (수)
결국 검역구멍에 '2차 감염' 발생…확진 6명이 만난 접촉자들 '비상'
결국 검역구멍에 '2차 감염' 발생…확진 6명이 만난 접촉자들 '비상'
  • 김용안 기자
  • 승인 2020.01.31 08:3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당초 보건당국의 느슨한 '감시 분류' 기준으로 검역 게이트를 통과한 세 번째 환자(54·남)로부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우한폐렴) '2차 감염'이 발생하면서 당국에 비상이 걸렸다.

그 동안 우리나라는 중국 우한시에서 입국한 사람들이 감염 확진 판정을 받았지만, 여섯 번째 환자(56·남)가 세 번째 환자로부터 감염된 것으로 유력시되면서 국내 바이러스 전파 양상이 확대된 것이다. 질병관리본부는 현재까지 확진자 6명의 접촉자들에 대한 '증상 변화'에 촉각을 세우고 있다.

31일 보건당국에 따르면 30일 확진 판정을 받은 여섯 번째 환자는 세 번째 환자와 접촉했던 것으로 확인됐다. 이 과정에서 감염이 이뤄진 것으로 강하게 추정되고 있다.

2차 감염은 동물이 아닌 사람으로부터 처음 바이러스가 전파된 것을 의미한다. 엄밀히 말하면 모두 중국에서 시작됐기 때문에 실제 국내 확진자가 3차 감염자인지, 4차 감염자인지 정확히 알 수 없다. 하지만 국내 확진자들만 따졌을 때 여섯 번째 환자는 2차 감염인 셈이다.

역학조사 결과, 두 환자는 지난 22일 서울 강남구 압구정로에 위치한 한식당인 '한일관'에서 함께 식사를 한 것으로 확인됐다. 앞서 세 번째 환자가 먼저 확진 판정을 받으면서, 여섯 번째 환자는 일상접촉자로 '능동감시' 대상자에 올라 보건소 감시를 받았다. 이후 30일 바이러스 검사 결과 '양성' 판정을 받고 서울대병원에 격리 조치됐다.

이에 따라 세 번째 환자의 다른 접촉자 94명에도 관심이 쏠리고 있다. 세 번째 환자가 귀국 후 증상을 보인 22~24일 접촉한 사람들 모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의 최장 잠복기 14일을 아직 지나지 않은 상태여서다. 새로운 감염자 발생 가능성이 남아있는 것이다.

여섯 번째 환자를 제외한 접촉자 94명 가운데 증상을 보였던 일부는 바이러스 검사에서 '음성' 판정을 받고 격리가 해제된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아직 감시 대상에 있는 사람들도 있다는 게 질병관리본부의 설명이다.

세 번째 환자는 지난 20일 귀국 당시 아무런 증상을 보이지 않아 게이트 검역대를 그대로 통과해 논란이 발생한 바 있다. 지금은 전수조사 대상이 되지만, 당시만 해도 당국은 미열 등 어떠한 증상도 없으면 감시 대상에 올리지 않았다.

이 환자는 증상이 발현된 22일부터 24일까지 서울 강남구 신사동 소재 의료기관인 '글로비 성형외과'와 역삼동 소재 '호텔뉴브' 그리고 'GS 한강잠원 1호점', 강남 일대 음식점인 '본죽'과 '한일관'을 들렀던 것으로 조사됐다. 특히 '글로비 성형외과'는 지인 진료에 동행한 것으로 병원내 접촉자만 58명에 이른다.

이 환자는 25일부터 모친 자택에서 외출하지 않고 기침과 가래가 발생해 질병관리본부 콜센터 1339에 신고했다. 이후 보건소 구급차를 통해 고양시 명지병원으로 이송, 격리돼 현재 치료 중이다.

그 밖에도 네 번째 환자(55·남) 역시 접촉자는 172명으로 최다 수준이다. 1~4번 환자들의 접촉자는 총 387명으로 5~6번 환자까지 합치면 더욱 늘어날 전망이다.

지난 30일까지 국내 조사대상 유증상자는 240명으로 집계됐다. 그 중 199명이 '음성' 판정을 받고 격리에서 해제 됐다. 41명는 검사를 진행 중이다. 나머지는 아직 증상이 없는 능동감시 대상자가 대다수다.

정부는 지난 13일부터 26일까지 우한시에서 입국한 2991명에 대해 증상 등 전수조사를 실시하고 있다. 전화조사 결과로 발열 또는 호흡기 증상이 확인될 경우 격리검사를 진행 중이다.

한편 30일 추가로 확진받은 다섯 번째 환자는 32세 한국인 남성으로 업무차 중국 우한시를 방문한 뒤 24일 귀국한 것으로 확인됐다.

조사에 따르면 이 환자는 평소 천식으로 간헐적인 기침을 했고, 발열은 없어 '능동감시자'로 분류돼 당국의 관리를 받아왔다. 이후 바이러스 검사 결과 '양성' 판정을 받고 서울의료원에 격리조치된 상태다.

당국은 이들 환자의 역학조사가 완료되는 대로 추가 정보를 공개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