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중권 "임종석, 총선 후 기소될 것…추미애는 인형에 불과해"
진중권 "임종석, 총선 후 기소될 것…추미애는 인형에 불과해"
  • 이재인 기자
  • 승인 2020.02.04 08:3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는 4일 임종석 전 대통령 비서실장에 대해 "울산시장 선거 개입 사건에 대한 본격적인 조사는 아마 선거 끝난 후에나 이뤄질 것"이라며 "아마 기소까지는 되지 않을까"라고 주장했다.

진 전 교수는 이날 오전 페이스북에서 "임종석씨는 한번 검찰에 다녀왔지만 전초전에 불과하다"며 "검찰에서 전직 비서실장을 아무 준비 없이 무턱대고 불렀을 것 같지는 않고, 검찰이 확보한 카드는 총선 후에나 꺼내놓을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그는 "상식적으로 작업이 경찰, 울산시청, 청와대 등 여러 기관의 협업으로 이뤄졌으니 어딘가 이 모든 작업을 지시하고 조정할 콘트롤타워가 있을 것이고 그러면 대통령 비서실이 떠오르죠"라며 "검찰의 논리도 우리가 가진 상식에서 크게 벗어나 있지는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본격적으로 조사가 이뤄지면 추미애 법무부장관과 윤석열 검찰총장의 충돌이 재연될 것"이라며 "사실 추미애는 인형에 불과하고, 복화술사는 최강욱과 이광철이라고 본다. 특히 최강욱씨는 이미 기소된 상태에서도 자리를 유지하고 있다. 모든 비서관들이 기소와 더불어 자리에서 물러났는데, 유독 이 분만 아직 자리를 지키고 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선거 개입 사건은 적어도 논리적으로는 원인이 대통령까지 거슬러 올라간다. 누가 봐도 VIP 숙원사업이지 않나"며 "법적 책임과 상관없이 대통령에게 정치적, 윤리적 책임이 돌아갈 수밖에 없다. 정권의 정당성을 흔들어 놓을 사안"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