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한국당 새 당명은 '통합신당'…"중도보수 통합 주도한다"
자유한국당 새 당명은 '통합신당'…"중도보수 통합 주도한다"
  • 김용안 기자
  • 승인 2020.02.06 07:5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유한국당은 6일 의원총회를 열고 당명을 '통합신당'으로 변경하는 것을 논의한다. 한국당이 새로운 당명을 정하고 중도·보수통합 과정을 주도할지 주목된다.

한국당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당명 변경'과 관련한 의원총회를 개최한다. 지난 3일 오전과 오후 두 차례에 걸친 최고위원회 비공개회의에서 당명 개정을 논의한 연장선이다. 당시 한국당은 당명뿐만 아니라 횃불 모양의 당 로고와 붉은색의 당 상징색도 모두 바꾸기로 결정한 바 있다.

한국당의 당명 개정은 4·15 총선을 앞두고 이미지를 쇄신하려는 것보다 새로운보수당 등과의 '보수 통합'을 고려한 측면이 크다. '보수 통합'의 화두인 '통합'을 새로운 당 명칭에 넣어 시너지 효과를 극대화하겠다는 복안이다.

현재 통합의 구심점은 가장 많은 의석수를 지닌 한국당이다. 새보수당과 혁신통합추진위원회(혁통위) 등과 통합을 논의하는 상황에서 '자유한국당'이라는 명칭을 버리고 '통합'의 기치를 내세운다면 통합 과정의 주도권을 부각할 수 있다는 심산도 있다.

실제 지난 4일 황교안 대표와 대구·경북(TK) 지역 의원들간 식사자리에서는 중도·보수 통합논의 과정에서 한국당이 자칫 끌려다니는 모양새로 비치는 것은 좋지 않다는 우려가 제기되기도 했다.

새보수당도 한국당의 '통합신당'으로의 당명 변경을 긍정적으로 바라보고 있다. 새보수당 측은 한국당과 통합시 당명 협상도 할 계획인데 일단 한국당이 먼저 당명 변경에 나서는 것도 나쁘지 않다는 입장이다. 혁통위도 이달 중순 출범시킬 '통합신당'(가칭)의 명칭과 로고 작업을 한국당에 맡긴 상태다.

이날 의원총회서 새 당명이 '통합신당'으로 의결되면 한국당은 상임전국위원회와 전국위원회를 거쳐 당명을 확정한다.

한국당은 지난 2012년 2월 박근혜 당시 비상대책위원장 체제에서 당명을 한나라당에서 새누리당으로 바꿨다. 지난 2017년 대선을 앞두고서는 다시 자유한국당으로 당명을 개정했는데 당시 일부 친박계 의원들은 박근혜 전 대통령과 선 긋기를 하는 것이 아니냐고 반발하기도 했다.

한국당 핵심 관계자는 "일정 때문에 조금 밀린 측면이 있지만 '통합신당' 명칭을 반대하는 의원은 없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