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3-31 19:32 (화)
보수 통합열차 출발했는데…마주 앉기 힘든 황교안-유승민
보수 통합열차 출발했는데…마주 앉기 힘든 황교안-유승민
  • 김용안 기자
  • 승인 2020.02.07 08:2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혁신통합추진위원회(혁통위)가 통합신당준비위원회(통준위)를 구성하고 중도·보수 세력을 통합하는 신당 창당 행보에 돌입했다. 이 논의에 참여하면서도 별도로 당 대 당 통합 협의체를 구성해 물밑 접촉을 이어가고 있는 자유한국당과 새로운보수당의 협상에 속도가 붙을지 주목된다.

혁통위는 전날(6일) 심재철 한국당 원내대표, 이언주 미래를 향한 전진 4.0(전진당) 대표, 박형준 혁통위원장, 장기표 국민의소리 창당준비위원장, 정운천 새보수당 공동대표(대행) 5명을 공동위원장으로 하는 통준위를 구성했다.

새보수당만 정식 공동위원장이 아닌 '대행'을 보냈다. 새보수당은 한국당과의 당 대 당 협의체가 정리되는 대로 공식 공동위원장을 선임할 계획이다.

또 문병호 전 바른미래당 최고위원을 정치혁신특별위원장으로, 안철수 전 국민의당 대표와 가까웠던 김근식 경남대 교수를 준비위원으로 선임했다. '도로한국당', '도로새누리당' 우려를 씻고 중도층과 보수층을 모두 아우를 수 있는 동력을 끌어내겠다는 의도로 보인다.

통준위는 이달 20일 전후로 창당을 마무리할 계획이다. 시간이 촉박한 만큼 새로운 정당을 창당하는 것이 아니라 '신설합당' 방식으로 창당 작업이 진행될 전망이다.

정당법에 따르면 정당이 새로운 당명으로 합당(신설합당)하거나 다른 정당에 합당(흡수합당)될 때 합당을 하는 정당들의 대의기관이나 그 수임기관의 합동회의 결의로 합당할 수 있다. 합당으로 신설 또는 존속하는 정당은 합당 전 정당의 권리와 의무를 승계한다.

통준위는 통합신당의 당명, 상징색, 당헌·당규 등 공통적인 부분에 대한 정치적 합의를 이끌어내는 역할을 하게 된다. 이후 한국당과 새보수당, 전진당 등 3개 정당이 신설합당을 위한 수임기구를 구성하면 통준위와 유기적인 관계를 맺어 법적 절차를 진행할 것으로 보인다.

신설합당은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 등록된 정당 간의 합당을 위한 방식이므로 당명이나 당헌 등을 합의해 등록해야 한다. 이를 위해서는 정당별로 내부적 합의 절차가 선행돼야 한다.

이에 따라 한국당은 오는 12일 전국위원회를 소집해 합당을 결의할 예정이다. 전진당도 다음 주 전국위를 소집할 계획이다. 반면 새보수당은 전국위를 거치지 않고, 7인의 공동대표의 회의를 통해 결정할 수 있다.

 

 

 

 

 

 

 

결국 중도보수 통합신당이 공식적으로 출범하기 위해서는 한국당과 새보수당이 이른 시일 내에 결론을 내야 한다는 의견이 나온다.

현재 한국당과 새보수당은 황교안 대표와 유승민 보수재건위원장이 각각 1명씩 선임한 실무자가 물밑에서 협상을 이어가고 있지만 속도를 내지 못하고 있는 상황이다. 양측 모두 통합에는 어느 정도 공감대를 형성하고 있지만 세부적으로 의견 차이가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유 위원장은 지난 3일 "이번 주 대화, 비공개 회의가 마무리되면 (황 대표와) 직접 만나야 하지 않겠냐는 생각에는 변함이 없다"며 "황 대표와 주고받는 대화는 양당 간의 문제이기 때문에 결론이 나면 혁신통합추진위원회(혁통위) 문제도 자연스럽게 결론이 따라서 날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이에 따라 한국당과 새보수당은 황 대표와 유 위원장의 협상이 이번 주 결론을 내릴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황 대표와 유 위원장의 결단이 이번 주 이뤄진다면 중도보수통합신당 창당에는 속도가 붙을 전망이다.

박형준 통준위 공동위원장은 "회의에서 시간이 얼마 없기 때문에 이른 시일 안에 새보수당이 당 대 당 통합에 나설 것인지 결정해줄 것을 촉구한다는 의견이 나왔다"며 "(오는) 20일까지는 신당을 출범해야 한다는 것에 대해서는 이견이 없었다. 이를 위해 그때까지 논의를 마무리하게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새보수당 관계자는 뉴스1과의 통화에서 "통합열차가 달려가고 있지만 유 위원장과 황 대표의 협상이 아직 결론이 나지 않았다"며 "통합열차를 멈추게 할 수는 없다. 협상이 해결되면 공동위원장을 선임해 함께 할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