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3-31 19:32 (화)
"코로나19 봉쇄전략 이제 무의미…피해 최소화로 전환해야"
"코로나19 봉쇄전략 이제 무의미…피해 최소화로 전환해야"
  • 김용안 기자
  • 승인 2020.02.24 07:5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주말 사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 수가 3배 가까이 늘며 600명을 넘어선 가운데 의료계에서는 정부의 방역 전략을 '봉쇄전략'에서 '피해 최소화 전략'으로 전환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연이어 제기됐다

김대하 의사협회 홍보이사 겸 의무이사는 23일 뉴스1과의 통화에서 "지금까지는 병이 의심되는 사람을 관리하는 차원이었다면 이제는 모든 사람을 의심해야 한다"라며 "(정부의 대책이)환자를 줄이는 것에 집중하기보다 확진된 환자들의 피해를 줄이는 방식으로 가야 한다"고 밝혔다.

이에 더해 김 이사는 지역감염을 막기 위해서는 의심이 되는 환자와 일반환자를 구분하고 일반환자 중 고령이거나 만성질환을 앓은 고위험군을 별도로 보호해야 한다고 말했다. 더불어 이런 분리조치를 위해 보건소, 국공립 의료원을 전담기관으로 지정해 감염병 관련 업무에 집중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의사협회는 지난 18일 대구에서 첫 확진자가 발생한 이튿날인 19일에도 보도자료를 통해 지역감염이 확인됨에 따라 방역체제를 의심 환자를 추적 관리해 추가 환자 발생을 막는 것에서 확진 환자들의 피해를 최소화하는 방향으로 전환해야 한다고 밝힌 바 있다.

22일 10여개 의료인단체로 구성된 '범의학계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 대책위원회'도 정부의 전염병 대응 전략을 '국민들의 건강 피해를 최소화하는 방향'으로 전환할 것을 권고했다. 대책위는 "코로나19의 지역사회 확산을 완벽히 차단하는 것은 사실상 불가능하다"며 "지역사회 차원의 통합방역활동체계를 강화하고 빠른 조치를 통해 국민들의 피해를 최소화해야 한다"고 밝혔다.

김우주 고려대 감염내과 교수는 "이제 수백명의 역학조사를 할 수는 있는 방법도 의미도 없다"며 환자가 생기면 적절히 치료해 사망자를 줄이는 것이 중요하다"고 밝혔다. 이어 김 교수는 코로나 진료는 일차적으로 국공립병원에 넘겨 전담하도록 하고 나머지 진료는 민간병원에 넘기는 방식의 전환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김 교수는 정부의 조치가 제대로 이뤄지지 않는다면 1~2주 이내에 대구에서와 같은 대규모 지역 감염 사태가 다른 대도시에서도 벌어질 수 있다고 경고했다.

 

 

 

 

 

 

 

늦었지만 감염원을 차단하기 위해 중국에서의 국내 입국을 차단해야 한다는 목소리도 나왔다. 천은미 이화여대 목동병원 호흡기내과 교수는 "이제 확진자 동선을 추적하는 역학조사는 의미가 없어졌다" 며 "코로나19는 증상이 없을 때도 감염이 가능하기 때문에 감염원을 차단시키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 늦었지만 중국과 동남아 입국 제한을 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천 교수는 중국 유학생을 막는 것이 시급하다고 덧붙였다. 대부분 20대의 유학생들의 경우 활동 범위가 높고 증상이 없는 상태에서 감염증을 더 전파 시킬 수 있기 때문이다.

앞서 한국대학교수협의회도 22일 입장문을 발표하고 국내 대학에 상주하고 있는 감염병 대응 전문인력이 현저히 적고 기숙사만으로는 격리 조치를 시행하기에 한계가 있기 때문에 중국 유학생들의 입국을 막아야 한다고 정부당국에 요구하기도 했다.

김대하 의사협회 이사 역시 "의협은 사태 초기부터 중국인들의 입국 제한을 주장하고 있지만 정부는 받아들이지 않고 있다"며 중국에서의 감염원을 차단하고 공항과 항만 등에 배치된 검역·방역 인력들을 다른 요소에서 효율적으로 사용하기 위해 중국인들에 대한 입국 제한을 실시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23일 오후 기준 국내 코로나19 확진자는 602명으로 전날대비 169명 늘었다. 이 중 579명을 격리 중이며 18명은 치료를 받고 격리가 해제됐다. 사망자는 6명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