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3-31 19:32 (화)
수원 영통구 매탄4동 거주 남성, 코로나19 1차 양성 판정
수원 영통구 매탄4동 거주 남성, 코로나19 1차 양성 판정
  • 이재인 기자
  • 승인 2020.02.25 15:5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원시는 영통구 매탄4동에 거주하는 39세 남성(한국인)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1차 확진판정을 받았다고 25일 밝혔다. 이에 따라 수원지역 확진자는 7명으로 늘었다.

수원시에 따르면 이 남성은 삼성전기 분사업체인 WIZ의 직원으로, 2월 초∼중순 대구 및 경북지역을 방문한 이력이 있으며 지난 17일 새벽 경미한 인후통 증상이 있었다.

24일 오후 3시께 동수원병원 선별진료소를 방문해 검체를 채취했고, 다음날인 이날 오전 8시 30분 시젠의학연구소 1차 검체 검사 결과 양성으로 나와 사실상 확진 환자로 판정됐다.

현재 경기도보건환경연구원이 2차 검체 검사를 준비 중이며, 매탄동 자택에서 자가격리 중인 이 남성은 경기도의료원 파주병원으로 이송될 예정이다.

수원시는 이 남성이 다니는 WIZ가 수원시 영통구 매탄동 삼성전기 수원사업장 내에 있는 별도의 독립건물이라고 밝혔다. 수원시는 현재 WIZ 사업장을 소독한 뒤 건물을 폐쇄했다.

수원시는 2차 검체 검진 결과에 따른 최종 확진 여부와 상세한 역학조사 결과가 나오는 대로 자세한 내용을 공개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