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3-29 17:18 (일)
하루 종일 버벅댄 '마스크 재고' 앱…과기정통부 "신속 보완하겠다"
하루 종일 버벅댄 '마스크 재고' 앱…과기정통부 "신속 보완하겠다"
  • 김용안 기자
  • 승인 2020.03.12 05:5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부가 공적마스크 판매 현황 및 재고 현황 데이터를 민간에 전격 개방한 이후 민간에서 개발한 관련 애플리케이션(앱) 및 웹사이트 서비스가 하루만에 쏟아져 나왔지만 접속이 불안정하거나 재고 데이터가 현장과 일치하지 않는 모습을 보였다.

이에 대해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시스템을 운영하는 건강보험심사평가원과 함께 신속하게 시스템을 보완하고 서비스 품질을 더욱 높여나가겠다고 밝혔다.

지난 11일 과기정통부는 "금일 심평원 요양기관업무포털(중복구매확인시스템)에서 장애가 발생한 것은 이날부터 우체국 마스크 판매시스템에도 중복구매확인 절차가 도입되면서 연결 트래픽 급증으로 인해 차질이 발생한 것"이라고 해명했다.

전날부터 전국 읍면지역과 대구, 청도지역 우체국이 공적마스크를 판매하면서 심평원 요양기관업무포털에 연결, '중복구매 확인'을 시작했는데 이 트래픽으로 인해 시스템이 불안정해졌다는 것.

이로 인해 오전 한때 심평원 요양기관업무포털의 접속이 지연되고 민간 업체나 개발자들이 만든 각종 마스크 재고정보 서비스가 데이터를 표출하지 못하는 장애가 발생했다.

또 앱이나 웹에서는 재고가 충분하다고 나오는데 정작 현장에선 이미 품절인 상황도 속출했다. 심평원 데이터가 민간 서비스에 업데이트되지 않고 연결 장애를 일으켰기 때문이다.

이로 인해 앱을 보고 약국을 찾았다 헛걸음한 시민들은 "마스크 재고 데이터를 확인하면 줄을 서지 않아도 된다고 하더니 여전히 헛걸음만 치게 한다"며 분통을 터트렸다.

일선 약국에서 마스크를 판매하는 약사들 역시 불안정한 데이터로 이날 하루 홍역을 치렀다.

서울 중랑구 소재 약국의 약사 A씨는 "분명히 '0개'(품절)라고 입력했는데도 마스크 앱에는 재고가 100개 이상 있다고 입력돼 이 정보만 보고 찾아온 시민들이 왜 마스크가 벌써 품절됐냐며 따져묻는 일이 많았다"고 말했다.

A씨는 이어 ""중복구매 확인 뿐만 아니라 재고데이터까지 입력해야 해 업무가 더 힘든 상황"이라면서 "마스크 재고 데이터가 안정화 되면 분명 공적마스크 판매도 보다 안정화될 것이라 생각하지만, 아직은 초기여서 그런지 여전히 힘들다"고 토로했다.

과기정통부는 이같은 시스템 장애 원인 파악을 위해 이날 기획재정부, 우정사업본부, 식품의약품안전처, 심평원, 한국정보화진흥원 등 관계기관과 긴급 협의를 진행했다. 협의결과 신속한 시스템 조정 및 증설을 통해 우체국을 포함한 판매데이터 제공 정상화를 추진하기로 했다.

또 약국의 재고데이터와 현장 정보가 다른 부분에 대해서는 대한약사회 의견 등을 적극적으로 반영해 오는 15일까지인 '베타서비스 운영기간'동안 신속히 시스템을 개선할 수 있도록 심평원, 정보화진흥원 등 관계기관과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는 방침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