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7-15 07:03 (수)
친환경 신교통수단 ‘동탄 도시철도(트램)’ 밑그림‥18일 용역 착수
친환경 신교통수단 ‘동탄 도시철도(트램)’ 밑그림‥18일 용역 착수
  • 이재인 기자
  • 승인 2020.03.18 07:4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도내 최초로 친환경 신교통수단인 ‘트램’이 도입될 ‘동탄도시철도’가 내년 상반기 기본계획 확정·고시를 목표로 18일 ‘타당성평가 및 기본계획 수립 용역’에 착수했다.

‘동탄도시철도’는 총 사업비 9,967억 원을 투입해 화성 반월~오산(14.82㎞), 병점역~동탄2신도시(17.53㎞) 2개 구간 32.35㎞에 걸쳐 정거장 34개소와 트램을 도입하는 사업으로, 2027년 개통을 계획하고 있다.

이 사업은 화성 동탄(2) 택지개발사업의 광역교통개선대책의 일환으로 추진되는 사업으로, 지난해 5월 국토교통부에서 승인·고시한 ‘경기도 도시철도망 구축계획’에 따라 이번 용역을 추진하게 됐다.

이번 용역을 통해 화성 동탄 및 오산 지역 도민들이 보다 편리하게 철도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도록 대안선정, 기술적 검토, 교통수요 예측, 경제적 타당성 등을 면밀히 검토해 최적의 시설·운영계획을 수립할 방침이다.

앞서 도는 지난 2월 7일 화성시, 오산시와 기본계획의 성공적 수립을 위한 업무협약 체결했으며, 실무협의회를 구성해 전문가와 관계기관의 의견을 수렴해 나갈 예정이다.

용역 착수를 시작으로 관계기관 협의 등을 거쳐 올해 안으로 기본계획(안)을 마련하고, 2021년 상반기 기본계획 확정·고시를 목표로 올 12월경 국토교통부에 기본계획 승인을 신청할 계획이다.

홍지선 철도항만물류국장은 “도민들의 만족할 수 있는 교통 시스템을 만들고, 성공적인 트램시대를 여는데 만반의 준비를 갖출 것”이라며 “사업이 차질 없이 진행되도록 다양한 의견을 수렴해 보다 내실 있는 기본계획을 마련해 나가겠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