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3-29 17:18 (일)
[재산공개]심재철 96억 여야 지도부 1위…이해찬 14억·원외 황교안 미신고
[재산공개]심재철 96억 여야 지도부 1위…이해찬 14억·원외 황교안 미신고
  • 김용안 기자
  • 승인 2020.03.26 08:0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News1 이은현 디자이너

 

© News1 이은현 디자이너

국회의장단과 주요 정당 지도부 가운데 심재철 미래통합당 원내대표의 재산이 가장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공직자윤리위원회가 26일 공개한 2020년도 정기 재산변동사항 신고내역(2019년 12월31일 기준)에 따르면, 심재철 미래통합당 원내대표는 96억5725만원을 신고했다.

지난해 대비 28억3673만원 증가한 금액이다. 이중 토지와 건물가액이 약 4억5500만원, 예금이 약 88억4579만원이다. 본인과 배우자 소유 서울 중구 소재 사무실과 경기 안양 동안구의 아파트 등을 매도하면서 예금이 크게 늘었다.

2위는 민생당 소속 주승용 국회 부의장이다. 주 부의장은 지난해 대비 9181만원 증가한 71억1135만원의 재산을 신고했다. 주 부의장은 전남 여수와 보성 등에 29억원 상당의 대지를 보유 중이다.

미래통합당 소속 이주영 부의장은 3위를 차지했다. 이 부의장은 18억2974만원을 신고했다. 지난해보다 4억2191만원 증가했다.

4위에는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올랐다. 이 대표는 13억9442만원을 신고했다. 지난해보다 3875만원 감소했다.

심상정 정의당 대표가 12억8061만원, 유성엽 민생당 공동대표가 12억1534만원을 신고하며 뒤를 이었다.

이어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10억939만원으로 지난해보다 1억536만원 증가한 금액을 신고했다. 윤소하 정의당 원내대표는 4억1495만원을 신고했다. 장정숙 민생당 원내대표는 3억6095만원, 원유철 미래한국당 대표는 3억3455만원을 신고했다.

한편 문희상 국회의장은 4억3695만원을 신고했다. 지난해보다 1억7623만원 늘었다.

황교안 미래통합당 대표는 현직 의원이 아니기 때문에 이번 통계에 포함되지 않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