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3-28 14:12 (토)
정총리 "자가격리 위반시 법적 강제조치…무관용 원칙"
정총리 "자가격리 위반시 법적 강제조치…무관용 원칙"
  • 김용안 기자
  • 승인 2020.03.26 09:0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세균 국무총리. 2020.3.25/뉴스1 © News1 이동해 기자

정세균 국무총리는 26일 "자가격리는 법적 강제조치"라며 "정당한 사유 없는 자가격리 위반시 무관용 원칙을 적용해 정당한 사유가 없으면 고발조치하고 외국인의 경우는 강제출국 시킬 것"이라고 말했다.

정 총리는 이날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외국에서의 학기 중단에 따라서 귀국하는 우리 유학생 등 해외입국자에 대해 강화된 검역 조치를 시행하고 있다"라며 "현장에서 불편과 혼란이 없도록 미리 꼼꼼하게 준비해주시기 바란다"라며 이렇게 말했다.

이어 정 총리는 "입국자들의 자가격리가 제대로 철저하게 관리돼야 지역사회 확산 가능성을 차단하고 국민들께서 안심하실 수 있다"라며 "자가격리자가 마트를 가고 식당에 출입하는 일이 있어서는 절대 안된다"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