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5-30 09:12 (토)
세계가 주목한 '드라이브스루 진료' 국제표준 채택될까
세계가 주목한 '드라이브스루 진료' 국제표준 채택될까
  • 김용안 기자
  • 승인 2020.04.27 07:3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광주 서구 풍암동 염주종합체육관에 마련된 드라이브 스루(Drive Through) 선별진료소에 코로나19 검사를 위해 방문한 시민들의 차량이 줄지어 서있는 모습.2020.3.3/뉴스1DB

 

코로나19 팬데믹(세계적 대유행) 국면에서 국내 확산을 성공적으로 차단한 우리나라의 방역체계에 전 세계의 이목이 쏠리면서 정부가 감염병 대응 모범사례를 '국제표준화'하는 방안을 추진한다.

26일 산업통상자원부에 따르면 우리나라는 검사·확진→역학·추적→격리·치료로 이어지는 감염병 대응 전 과정에 걸친 절차와 기법 등을 'K-방역모델'로 체계화해 ISO 등 국제표준화기구에 제안할 계획이다.

우리가 제안할 국제표준은 세계 각국이 앞다퉈 벤치마킹하고 있는 자동차 이동형(Drive Thru)·도보 이동형(Walk Thru) 선별진료소 검사운영절차, 생활치료센터 운영모형 등이다.

특히, 이 가운데 코로나19 진단기법인 실시간 유전자 증폭기반 진단기법(RT-PCR)은 지난 2월 국제표준안(DIS) 투표를 통과해 11월 국제표준 제정을 앞두고 있고, 드라이브 스루 선별진료소 표준안은 지난 7일 ISO에 신규표준안을 이미 제출했다.

국제표준화 작업은 산업부 국가기술표준원, 보건복지부, 식품의약품안전처, 특허청 등 관련 부처와 드라이브 스루, 워크 스루 선별진료소 등을 제안한 전문가, 진단키트·장비업체 등이 협의체를 구성해 함께한다.

산업부는 "협의체는 외교부 중심으로 범부처가 참여하는 '코로나19 대응 국제 방역협력 총괄 TF'와도 긴밀히 협력해 'K-방역모델' 전 세계 확산에 일조할 계획"이라며 "K-방역모델은 세계 각 국 전문가들의 심도 있는 논의를 거쳐 국제표준으로 제정될 수 있다"고 밝혔다.

성윤모 산업부 장관은 "K-방역모델의 국제표준화는 우리나라의 위상을 전 세계에 드높일 뿐만 아니라 미래 먹거리인 바이오산업의 세계시장 선점을 견인하는 중요한 계기"라며 "민·관이 힘을 모아 K-방역모델이 세계의 표준이 될 수 있도록 적극 추진하겠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