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6-01 08:48 (월)
코로나19 고용시장 강타…대기업 직원 두 달간 1만명 줄었다
코로나19 고용시장 강타…대기업 직원 두 달간 1만명 줄었다
  • 이재인 기자
  • 승인 2020.04.30 07:1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뉴스1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기업 경영활동이 위축되면서 국민연금 가입 근로자 수도 최근 2개월간 1만명 이상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기업평가사이트 CEO스코어는 국내 500대 기업 중 국민연금 가입 여부를 알 수 있는 492곳의 국민연금 가입자 수 추이를 조사한 결과, 3월 말 현재 국민연금 가입자는 164만4868명으로 국내에서 코로나19가 본격 확산한 1월 말(최초 확진자 발생 1월20일) 이후 2월과 3월 두 달간 1만844명이 줄어든 것으로 집계됐다고 29일 밝혔다.

지난해 같은 기간(2~3월) 국민연금 가입자 수가 3443명 늘어난 것과 대조되는 것으로, 코로나19 사태로 인한 기업의 고용 감소가 수치로 확인됐다.

22개 업종 중 절반이 훨씬 넘는 15개 업종에서 국민연금 가입자 수가 줄었다. 고용 감소가 가장 뚜렷이 나타난 업종은 주로 B2C 분야로 유통, 서비스, 식음료 등이었다.

유통업종의 경우 두 달간 1만1524명이 국민연금을 취득한 반면 1만5604명이 상실해 실질 감소 인원은 4080명이었다. 이어 서비스 1983명, 공기업 1871명, 식음료 1494명 등도 1000명 이상 줄었다.

또 건설 및 건자재(-631명), 운송(-554명), 조선·기계·설비(-536명), 상사(-465명), 생활용품(-410명) 등도 세자릿수 감소를 보였다.

기업별로는 CJ CGV의 고용 인원이 가장 많이 줄었다. 두 달간 총 2331명이 줄어 유일하게 2000명 이상 감소했다. 코로나19로 인해 관객이 급감하면서 일부 극장이 문을 닫고 정상 영업점도 상영 회차를 줄이면서 고용이 급감한 것으로 풀이된다. 실제로 CJ CGV의 국민연금 취득자는 2월과 3월 각 205명, 87명에 그쳤지만 상실자 수는 1189명, 1434명에 달했다.

다음으로 CJ푸드빌은 1629명이 줄어 1000명 이상 감소했고, 스타벅스커피코리아(-859명), 롯데쇼핑(-827명), 두산중공업(-678명), 아성다이소(-620명), 한국도로공사(-573명), GS리테일(-527명), 대한항공(-470명), 코닝정밀소재(-339명) 등이 감소 10위권에 이름을 올렸다. 상위 10개 기업 중 유통업체가 4곳으로 가장 많았고, 서비스와 식음료, 운송, 조선·기계·설비, 공기업, IT전기전자가 1곳씩이었다.

CEO스코어는 "이번 조사는 기업의 사업장별 국민연금 가입 근로자 수를 집계한 것으로, 실질적인 고용의 순증감 변화를 확인할 수 있으며 전자공시시스템 공시 고용 인원과는 차이가 있을 수 있다"라고 설명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