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6-01 08:48 (월)
이태원 5개 외 다른 클럽서도 확진자…무차별 확산 가능성
이태원 5개 외 다른 클럽서도 확진자…무차별 확산 가능성
  • 사회팀
  • 승인 2020.05.12 01:1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태원 클럽 관련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지역 발생 확진자가 늘고 있는 10일 오후 서울 용산구보건소에 마련된 선별진료소를 찾은 시민들이 검사를 위해 줄을 서 있다. 정은경 중앙방역대책본부장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이태원 클럽 관련 확진자는 현재까지 총 54명"이라고 밝혔다. 2020.5.10/뉴스1 © News1 이재명 기자

집단감염이 발생했던 이태원 5개 클럽 외 다른 클럽에서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나왔다.

11일 서대문구에 따르면 홍제1동에 거주하는 20세 남성은 이달 2일 이태원 '메이드 클럽'을 방문한 뒤 10일 무증상인 상태로 구보건소 선별진료소에서 코로나19 검사를 실시했고, 양성판정을 받았다.

메이드 클럽은 집단감염 첫 확진자인 용인시 66번환자가 들른 이태원 클럽·주점 5곳에 포함돼있지 않은 곳이다.

문석진 서대문구청장은 "용인시 66번 환자가 찾은 5곳 외에 5월 초 연휴 기간 중 이태원 일대 모든 클럽과 주점 방문자들에 대해서도 코로나19 감염 여부에 대한 철저한 전수 조사가 이뤄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서울시는 첫 환자의 방문지인 5개 업소 외에도 4월24일부터 5월6일까지 인근을 다녀간 시민들에게 무료로 코로나19 검사를 제공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