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6-01 08:48 (월)
외교부 "시진핑 방한, 코로나 상황 지켜보면서 계속 협의"
외교부 "시진핑 방한, 코로나 상황 지켜보면서 계속 협의"
  • 이호진 기자
  • 승인 2020.05.15 07:5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뉴스1

외교부는 14일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이 전날(13일) 문재인 대통령과의 통화에서 금년 내 방한하겠다는 의사를 밝힌 것과 관련 "방한 시기는 지금 결정된 것은 없고, 양측이 코로나 상황을 지켜보면서 계속 협의해 나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김인철 외교부 대변인은 이날 오후 정례브리핑에서 시 주석 방한과 관련 '한중 외교당국 간 의견조율이 이뤄지고 있느냐'는 질문에 "어제 통화 시에 양 정상께서 코로나 상황이 안정되고 여건이 갖춰지는대로 적절한 시기에 방한이 성사되도록 협의해 나가기로 했다고 발표를 했을 것"이라며 이렇게 말했다.

앞서 전날 시 주석은 "금년 중 방한하는 데 대해 굳은 의지는 변하지 않았다"고 말했고, 이에 문 대통령은 "한중관계에 있어 시 주석님의 방한은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화답했다.

시 주석의 연내 방한이 이뤄진다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를 계기로 완연한 회복세를 보이고 있는 한중 관계에 '정점'을 찍을 것으로 예상된다.

외교부는 또 시 주석 방한과는 별도로 올 하반기 제9차 한·중·일 정상회의 계기에 리커창(李克强) 중국 총리의 방한과 관련해선 아직까지 정해진 것이 없다고 밝혔다.

김 대변인은 "차기 한·중·일 정상회의는 대한민국에서 열려야 하는 것이고, 우리가 주최국이 된다"며 "그 부분에 대해서는 지금 정해진 것은 없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