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5-30 09:12 (토)
민주당 내 첫 '윤미향 사퇴' 주장…곤혹스러운 與 지도부
민주당 내 첫 '윤미향 사퇴' 주장…곤혹스러운 與 지도부
  • 이재인 기자
  • 승인 2020.05.22 07:5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부금 횡령 의혹 등에 휩싸인 정의기억연대(정의연)를 수사하는 검찰이 21일 서울 마포구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들의 쉼터 '평화의 우리집'에서 압수수색을 마치고 물품을 들고 차량으로 향하고 있다. 2020.5.21/뉴스1 © News1 이승배 기자

이른바 '정의기억연대 의혹'에 휩싸인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 당선인이 자진 사퇴해야 한다는 주장이 여당 내에서 처음으로 나오면서, 당 지도부가 한층 더 곤혹스러운 상황에 놓이게 됐다.

이미 당 지도부와 핵심 인사들의 대응에서도 온도차가 뚜렷할 정도로 혼란스러운 국면에 접어들었고, 이에 따라 윤 당선인에 대한 지도부의 결정이 늦어질수록 당은 내홍에 휩싸일 처지가 된 상황이다.

3선의 김영춘 민주당 의원은 21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윤 당선인에 대한 의혹이 더 이상 해명과 방어로 끝날 수 없는 상황에 이르렀다"며 "일부 문제들에 대한 도의적인 책임을 지고 당선인 신분에서 사퇴하고 원래의 운동가로 돌아가 백의종군하는 것이 가장 바람직한 해법"이라고 밝혔다.

여기에다 김 의원은 "더 늦기 전에 내일(22일) 최고위원회에서 신속한 결정을 내려달라"며 당 지도부를 직접 압박하기도 했다.

민주당에서 윤 당선인의 거취 문제를 직접 거론하고 진상조사단 등 정식 조사기구 설치해야 한다는 주장이 나온 건 이번이 처음이다.

그 동안 당내에선 윤 당선인 관련 의혹에 대한 사실관계 파악이 우선이라는 수준의 지적이 나오긴 했었다.

앞서 당내 소신파로 불리는 김해영 최고위원은 "검찰 수사 결과를 기다릴 게 아니라 신속히 진상 파악을 해 결과에 따른 적합한 판단과 조치가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3선의 박범계 의원도 "여론의 변화뿐 아니라 저희 당과 당을 사랑하는 당원들의 여론 변화도 분명히 있다"고 했고, 박용진 의원도 "자꾸 해명이 뒤바뀌거나 감당할 수 없는 수준까지 나오게 되면 민주당 지도부가 책임 있는 태도를 보여주는 수 밖에 없다"고 꼬집었다.

윤 당선인에 대한 공세를 '친일'로 규정하고 엄호해온 지도부는 회계부정에 부동산 관련 의혹까지 더해지자 "본인 소명과 외부 감사결과를 지켜보자"며 여전히 말을 아끼고 있다.

당 차원의 입장표명이나 진상조사, 징계 등 가능성에 모두 함구한 채 외부 기관의 감사결과를 봐야한다는 수준에서 벗어나지 않는 모습이다.

반면 당내 유력 대권주자로 말 한마디 한마디의 파급력이 큰 이낙연 코로나19국난극복위원장은 윤 당선인 논란에 대해 "엄중하게 보고 있다"고 비판적 시각을 나타냈다.

또다른 유력 대권주자인 이재명 경기지사도 윤 당선인에 선을 그었다. 이 지사는 전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헌신은 존중하되 책임은 분명하게'라는 제목의 글을 올렸다.

이 지사는 "책임은 책임이고 헌신은 헌신이다. 아무리 대의에 따른 선행이라 해도 법과 원칙은 지켜져야 한다"며 위안부 피해자 지원 단체에도 예외없이 법과 원칙에 따른 판단을 해야 한다는 뜻을 피력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