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7-14 07:34 (화)
매송고색로 건너편에 수인선 고색역 출입구 추가 설치 합의
매송고색로 건너편에 수인선 고색역 출입구 추가 설치 합의
  • 이재인 기자
  • 승인 2020.06.03 07:4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하반기 중 개통될 수인선 고색역에 국도43호선(매송고색로)을 지하로 횡단하는 출입구가 추가 설치돼 고색동 북쪽 주민들이 더 편리하고 안전하게 이용할 수 있게 될 전망이다.
 
수원시와 한국철도시설공단은 2일 수원시청 상황실에서 염태영 수원시장과 김상균 한국철도시설공단 이사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고색역 추가 출입구(#4) 설치사업 위‧수탁 협약’을 체결했다.
 
이날 협약에 따라 수원시는 95억여 원의 추가설치 사업비를 부담하고, 한국철도시설공단은 매송고색로 건너편으로 출입구를 하나 더 추가하는 공사를 시행한다.
 
매송고색로 건너편에 설치되는 네 번째 출입구는 고색역과 지하통로로 연결되며, 에스컬레이터와 엘리베이터 등을 갖춰 교통약자들에게 더욱 향상된 철도 접근성을 제공할 예정이다.

당초 수원시와 한국철도시설공단은 지난 2013년 3월 ‘수인선 제2공구 수원시 구간 지하화 사업 위·수탁 협약’을 체결한 뒤 수인선 고색역에 3개 출입구를 계획했다.
 
이에 따라 국도 43호선(매송고색로) 북측 주민들이 고색역을 이용하려면 보도육교나 횡단보도로 7차선(25m) 규모의 대로를 횡단해야 하는 상황이었다.
 
하지만 수원시는 주민들의 안전과 편의를 위해 매송고색로 건너편으로 출입구 추가가 필요하다고 판단, 2016년 10월부터 추가 검토를 요청해 3년여간의 지속적인 협의 끝에 4번 출입구 설치를 이끌어냈다.
 
향후 고색초등학교 방향으로 출입구가 추가로 설치되면 약 78m 길이의 지하 연결통로를 이용해 고색역 대합실까지 바로 이동이 가능해진다.
 
특히 어린이나 노약자 등 교통약자들이 대로를 건너지 않고 안전하고 편리한 철도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수원시와 한국철도시설공단은 우선 올 하반기에 수인선이 개통된 이후 제반 행정절차와 공사를 진행해 내년 말 고색역 4번 출입구를 이용할 수 있도록 사업을 추진한다는 계획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