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7-14 07:34 (화)
'남북대화 상징' 연락사무소 폐쇄부터…김여정 "비참한 광경" 예고
'남북대화 상징' 연락사무소 폐쇄부터…김여정 "비참한 광경" 예고
  • 이호진 기자
  • 승인 2020.06.15 06:4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27일 판문점 평화의 집에서 열린 '한반도의 평화와 번영, 통일을 위한 판문점 선언' 서명식에서 김여정 노동당 제1부부장의 도움을 받아 선언문에 서명을 하고 있다. 2018.4.27/뉴스1 © News1 한국공동사진기자단

북한의 대남 사업을 총괄하는 김여정 노동당 제1부부장이 '남북 결별'을 선언하며 다음 행동으로 개성 남북공동연락사무소 철거를 예고해 주목된다.

이미 연락사무소 내 남측 인원이 모두 복귀한 데다 연락 채널마저 끊겨 사실상 '폐쇄'인 상황인데 조만간 이를 공식화하는 추가적인 발표가 있을 것이란 전망도 나오고 있다.

김 제1부부장은 13일 밤 담화에서 "확실하게 남조선 것들과 결별할 때가 된 듯 하다"면서 "곧 다음 단계의 행동을 취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첫 번째로 "멀지 않아 쓸모없는 북남(남북) 공동연락사무소가 형체도 없이 무너지는 비참한 광경을 보게 될 것"이라며 개성 남북공동연락사무소 철거에 나설 것을 예고했다.

김 제1부부장은 앞서 지난 4일 발표한 담화에서도 탈북자들의 대북 전단 살포를 비난하며 개성공업지구 완전 철거, 9·19 남북군사합의 파기와 함께 연락사무소 폐쇄를 경고한 바 있다.

이튿날 대남 기구인 통일전선부 대변인도 담화에서 "첫 순서로 할 일도 없이 개성공업지구에 틀고 앉아있는 남북공동연락사무소부터 결단코 철폐할 것"이라며 '연락사무소 철폐'를 공언했다.

문제는 북한이 남북 연락 채널 단절 등 대북 전달 살포에 대한 대응 조치를 실제로 빠르게 행동으로 옮기고 있어 이같은 경고도 현실화될 가능성이 높게 점쳐진다는 점이다.

조한범 통일연구원 선임연구위원은 "대남사업을 총괄하는 김여정 제1부부장이 지시하면 통전부가 이를 이행하는 패턴을 보이고 있다"며 "군사 행동 전 다음번 조치로 남북 연락사무소를 닫겠다는 '폐쇄' 선언이 나올 것"이라고 전망했다.

실제 지난 4일 김 제1부부장의 담화 이튿날 통전부 대변인은 "김여정 제1부부장은 5일 대남사업 부문에서 담화문에 지적한 내용들을 실무적으로 집행하기 위한 검토사업에 착수할 데 대한 지시를 내렸다"고 밝혔고 이후 9일 남북 통신 차단이 현실화됐다.

당시 북한은 남북 간 통신 차단·폐기가 '첫 단계 행동'이라고 밝혔는데 김 제1부부장이 연락사무소 철거를 '다음 단계 행동'으로 명시한 만큼 관련 조치도 조만간 나올 것으로 예상된다.

다만 남측 소유의 건물 철거는 법적 문제가 걸려있는 만큼 우선은 사무소 운영 폐쇄 선언이나 남측 집기·서류 같은 장비 회수 요구가 될 가능성이 높다.

연락사무소가 우선 거론된 것은 지난 2018년 4월27일 남북 정상회담에서 합의한 '판문점 선언'의 결실이라는 상징과도 관련이 있어 보인다.

같은 해 9월 개성공단 내 설치된 연락사무소는 남북이 처음으로 같은 공간에 상주하며 '24시간 365일' 연락체계를 가동한다는 점에서 남북 사이 존재하는 가장 안정적인 채널로 기대를 받았다.

그러나 북미 대화가 교착상태에 빠지면서 연락사무소도 원활하게 운영되지 못했고 올해 1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남측 인원이 철수하면서 최근까지 연락 채널만 유지해 왔다.

그러다 지난 9일부터 연락사무소의 연락 채널마저 차단돼 현재는 사실상 운영이 중단된 상태다. 북한이 연락사무소의 남측 연락을 거부한 것은 설립 이후 이번이 처음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