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7-09 07:41 (목)
방역당국 "종교 예배보다 종교 소모임 '정밀 타깃' 방안 강구"
방역당국 "종교 예배보다 종교 소모임 '정밀 타깃' 방안 강구"
  • 이재인 기자
  • 승인 2020.06.29 07:1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능후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1차장(보건복지부 장관)이 28일 오후 서울 종로구 세종대로 정부서울청사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정례브리핑을 하고 있다. 2020.6.28/뉴스1 © News1 송원영 기자

정부가 최근 종교시설 내 소모임을 통해 지역사회 감염자가 속출하면서 유사한 소모임에서 감염을 방지할 수 있는 방역관리안을 만들 계획이다.

박능후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1차장은 28일 정례브리핑에서 "최근 교회 내 소규모 모임에서 많은 지역사회 감염이 이뤄지고 있다"며 "어떻게 적절히 대처할 것인지에 대해 집중 논의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날 발표에 따르면 정부의 조치는 종교시설보다 소모임의 특성에 초점을 맞춰 수립될 전망이다. 종교시설의 경우 대규모 예배 등에서 현장 방역 수칙 등을 지키도록 권고한 바 있고, 이후 소모임에서 확진자가 발생했다는 판단에서다.

박능후 차장은 "교회를 비롯한 종교모임에 대해 전반적으로 고위험시설로 규제할 수도 있지만, 그보다는 좀 더 목적을 엄밀히 정해서 '정밀 타깃'을 하는 그런 강도 높은 조치에 공감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종교 내 소규모 모임에 대한 실증사례를 중심으로 조치를 강구하고 방안을 제시할 생각으로 준비 중에 있다"며 "얼마만큼 효과적이고 효율적인 방안을 강구할 것이냐를 두고 논의한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