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8-11 07:27 (화)
민주, 법사위 열어 추미애 '옹호' vs 통합, 해임건의안 '만지작'
민주, 법사위 열어 추미애 '옹호' vs 통합, 해임건의안 '만지작'
  • 이호진 기자
  • 승인 2020.07.02 07:1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1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업무보고를 하고 있다. 2020.7.1/뉴스1 © News1 성동훈 기자

미래통합당이 1일 윤석열 검찰총장과 갈등을 빚고 있는 추미애 법무부 장관에 대한 해임건의안 제출를 거론하며 여권을 압박했다. 그러나 더불어민주당은 이날 국회 법제사법위원회를 열어 추 장관에 힘을 실었다.

추 장관은 1일 국회에서 열린 법사위 전체회의에서 "윤 총장은 수장으로서 (해당 의혹과 관련해) '대검 부장회의가 결정을 하고, 부장회의 지시를 따르라'는 공문을 내려놓고 반대되는 결정을 하고 있다"며 "지금까지 지켜봤는데 더 지켜보기 어려우면 결단하겠다"고 밝혔다.

김진애 열린민주당 의원과 소병철 더불어민주당 의원을 비롯해 윤호중 위원장이 대검찰청의 비공개 자료 제출을 요청하자 추 장관은 "관련 대검 예규가 수사심의위 운영 지침과 합리적 의사결정 협의체 운영에 관한 지침이다. 위원들에게 바로 드리겠다"며 제출했다.

박범계 민주당 의원이 "장관님의 지휘 감독이 먹히고 있지 않다고 판단한다"고 하자 추 장관은 "아직 제가 지휘에 나아가지 않는다"고 응수하면서도 "대단히 유감이다. 책임지고 지휘감독하겠다"고 말했다.

추 장관은 아들 서모(27)씨의 군 휴가 미복귀 의혹에 대해 검찰이 수사에 착수했다는 보도에 대한 질의가 나오자 목소리를 높이기도 했다.

추 장관은 "검언유착이 심각하다. 저의 아들 신상문제가 언론에 미주알고주알 나갔다. 제가 보호하고 싶은 아들의 신변까지 밝히는데 대단하다, 경이로운 세상에 살고 있다고 감탄했다"고 비꼬았다.

그러면서 "더는 (아들을) 건드리지 말았으면 한다"며 "저는 참지만 저의 아들 같은 경우는 군 복무를 하루도 빠짐 없이 했고 사실 한 쪽 다리 수술을 했다"며 "제가 국회의원이 아니면 다시 신체검사를 받으면 (군대를) 안 가도 됐다"고 강조했다.

이에 주호영 통합당 원내대표는 1일 오후 국회에서 당내 율사출신 의원들과 회의를 한 뒤 기자들과 만나 "윤 총장에 대한 추 장관의 수사지휘권 남용과 협박 문제에 대해 논의했다"며 "추 장관의 해임건의안을 검토하고 제출해야 하는 것이 아니냐는 의견이 있었다. 아직 결론을 내지는 않았으며 의견을 더 수렴하겠다"고 밝혔다.

검사 출신인 박형수·김웅 통합당 의원은 추 장관에 대한 해임건의안을 제출해야 한다며 주 원내대표를 거들었다.

박 의원은 "총장에 대한 추 장관의 지휘권 행사가 요건이나 절차에 맞지 않기 때문"이라며 "얼마 전에는 대통령이 총장과 잘 협의해 일하라고 장관에 지시했는데 일방적으로 지시를 강요하는 상황"이라고 지적했다.

김 의원은 "추 장관은 같은 장관급인 검찰총장에 대해 자기 명의 절반을 잘라먹었다고 책상까지 두드렸는데, 지휘관계에 있는 검찰총장의 지휘 전체를 잘라먹은 데 대한 이성윤 서울중앙지검장에 대해 추 장관이 어떤 입장을 보일지 묻고 싶다"고 말했다.

하태경 의원도 이날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일일 진행자로 나와 "추 장관이 윤 총장을 때리면서 키워줘 마치 윤석열 선대본부장처럼 (행동하고 있다)"며 "이 상황에서 계속 윤석열 때리기를 하면 결국 윤 총장을 키워주는 (것이 된다)"고 했다.